시사 > 전체기사

‘돈봉투 의혹’ 송영길, 163일 만에 보석 석방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 의혹과 관련, 지난해 12월 오전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는 모습.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 사건으로 구속돼 재판 중인 송영길 소나무당 대표가 30일 보석 석방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1부(재판장 허경무)는 이날 송 대표의 보석 청구를 받아들였다. 송 대표는 지난해 12월 19일 구속된 지 163일 만에 풀려났다.

재판부는 보석 조건으로 보증금 3000만원을 내라고 명령했다. 송 대표의 주거지를 제한하고, 재판 출석 및 증거인멸·외국 출국 등에 관한 서약서도 제출하라고 했다. 사건 관계자들과도 접촉할 수 없게 했다. 재판부는 지난 3월 보석을 한 차례 기각했다. 주요 증인 신문이 사실상 마무리됐고 1심 구속 만료기한(7월 초)이 가까워져 석방을 허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송 대표는 석방된 후 “당내 선거에서 좀 여유 있는 의원들이 자기들끼리 돈을 주고 한 것은 물론 잘못이지만 (정당)법에 한계가 있다. 헌법소원을 낼 생각”이라고 주장했다.

박재현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