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20년 만기시 원금 두배… ‘개인투자용 국채’ 내달 첫 발행

정부, 올해 총 발행 금액 1조 계획… 1인당 연간 최대 1억까지 구매 가능

김윤상 기획재정부 2차관이 3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한국예탁결제원에서 열린 '개인투자용 국채 업무시스템 오픈 행사'에서 축사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정부가 원금과 이자를 보장해주는 ‘개인투자용 국채’를 다음 달 13일 처음 발행한다. 최소 구매 가능 금액은 10만원이며 1인당 연간 1억원까지 구매할 수 있다. 만기까지 보유하면 가산금리와 연 복리, 절세 혜택이 주어진다.

기획재정부는 30일 “국민에게 안정적인 자산 형성과 장기 저축 수단을 제공하기 위해 10년물 1000억원과 20년물 1000억원, 총 2000억원 규모의 개인투자용 국채를 발행한다”고 밝혔다.

개인투자용 국채는 청약 기간(6월 13~17일) 내에 판매 대행 기관인 미래에셋증권에서 전용 계좌를 개설한 뒤 영업점이나 온라인, 모바일앱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정부는 올해 총 발행 금액을 1조원으로 계획하고 있다.

표면금리는 전월 발행한 같은 연물의 국고채 낙찰금리(10년물 3.540%, 20년물 3.425%)를 적용한다. 가산금리는 최근 시장 상황 등을 고려해 10년물은 0.15%, 20년물은 0.30%를 적용할 예정이다.

개인투자용 국채를 만기까지 보유하면 표면금리와 가산금리에 연 복리를 적용한 이자가 만기일에 일괄 지급된다. 절세 혜택도 있다. 매입액 기준 2억원 한도로 이자소득에 대해 14%로 분리과세한다.

10년물을 매입해 만기까지 보유하면 세전 수익률은 44%, 20년물 수익률은 세전 108%다. 연평균 수익률은 각각 4.4%, 5.4%다. 예를 들어 10년물 1억원을 매입한 경우 만기 시 수령액은 세전 약 1억4370만원, 20년물 1억원을 매입했을 땐 약 2억780만원을 받을 수 있다.

다만 중도환매를 하면 가산금리와 연 복리, 분리과세 혜택이 적용되지 않는다. 중도환매 신청은 매입 후 1년부터 가능하다.

이동준 미래에셋증권 리테일채권솔루션팀 팀장은 “개인투자용 국채는 ‘예금 형식의 국채’라고 볼 수 있다”며 “자녀 학자금을 모으려는 부모나 목돈을 마련하기 어려운 사회 초년생, 은퇴 자금을 마련하려는 분에게 좋은 투자 수단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팀장은 “은행 예금은 길어야 2년인 경우가 많고 2년 이상의 예금들은 2년짜리 예금보다 금리가 낮거나 같을 것”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장기간 묶을 수 있는 데다 정부가 원금 지급 보증을 한 것이므로 안전하다”고 설명했다.

김윤상 기재부 2차관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한국예탁결제원에서 열린 개인투자용 국채 업무시스템 오픈 기념행사에서 “개인투자용 국채는 국민의 안정적인 장기 투자와 저축 계획을 세우는 데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은현 기자 e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