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찰, 숨진 훈련병 응급처치·치료 과정도 조사

영결식 엄수… 대전 국립현충원 안장
인권위도 현장 조사… 직권조사 검토

군 간부들이 30일 전남 나주의 한 장례식장에서 열린 군기훈련 중 숨진 훈련병 영결식에서 고인의 영정에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 영결식에는 조우제 육군 12사단장을 비롯한 군 관계자와 유가족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군기훈련을 받다가 숨진 훈련병의 영결식이 30일 고향인 전남 나주의 한 장례식장에서 엄수됐다.

이날 오전 부대장으로 치러진 영결식에는 조우제 육군 12사단장을 비롯한 군 관계자와 유가족 등 100여명이 참석해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함께했다.

장례식장 야외의 한 공간에 마련된 영결식장에는 고인의 영정사진과 함께 윤석열 대통령의 조화, 육군참모총장이 수여한 ‘육군 헌신상’이 놓여 있었다.

영결식은 군악대의 추모 음악을 시작으로 고인의 친구와 조 사단장의 추도사에 이어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한없는 울음으로 배웅했다.

고인의 친구는 조사를 통해 “환하게 웃는 친구의 모습을 더는 보지 못해 가슴 아프다. 배려 깊고 친절했던 모습을 영원히 기억하겠다”면서 거수경례로 작별 인사를 건넸다.

조 사단장도 추도사에서 “사랑하는 아들을 눈물로 보낼 수밖에 없는 가족과 행복한 추억을 간직한 친구들에게 전 장병의 마음을 모아 깊이 애도한다”며 “그는 누구보다 열정적이고 충실하게 최선을 다해 훈련에 임했던 명예로운 군인이었다”고 추모했다. 영결식장을 떠난 고인은 대전 국립현충원에 안장돼 영면했다.

육군으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은 강원경찰청은 이날 사건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조사를 이어갔다. 군인범죄전담수사팀에 더해 의료사고전담수사요원까지 수사전담팀에 포함해 부대 응급처치가 적절하게 이뤄졌는지 확인하고, 병원에서의 치료 과정도 들여다본 것으로 전해졌다.

훈련병은 의무실에서 군의관에 의해 체온을 낮추기 위한 수액 투여 등 응급처치를 받은 뒤 속초의료원으로 이송됐으나 상태가 급속도로 악화됐고, 3시간 만에 상급종합병원인 강릉아산병원으로 옮겨졌을 때는 의식이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폭넓은 수사 이후 수사 대상자인 중대장(대위)과 부중대장(중위)을 업무상과실치사 및 직권남용가혹행위 혐의로 정식 입건할지 결정한다.

국가인권위원회도 이날 이 사건에 대해 현장 조사를 진행했다. 인권위는 내달 4일 군인권보호위원회를 열고 해당 사안을 심의한 후 이에 대한 직권조사 개시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나주·춘천=김영균 서승진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