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태영·산은 기업개선계획 MOU… 본격 이행돌입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태영건설 본사. 권현구 기자

워크아웃(기업재무구조개선) 절차를 밟고 있는 태영건설이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과 기업개선계획 이행약정(MOU)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로써 지난해 12월 28일 신청한 워크아웃이 약 5개월 만에 본격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태영건설의 이행약정 기간은 2027년 5월 30일까지다. 금융채권자협의회가 필요하다고 인정하면 단축 또는 연기할 수 있다. 태영건설은 이 기간에 기업개선계획 및 자구계획 등을 이행하고, 채권단의 정기적 이행점검과 경영평가를 받게 된다.

앞서 산업은행을 포함한 금융채권단협의회는 지난 4월 30일 태영건설의 기업개선계획을 75% 이상 찬성으로 가결했다. 기업개선계획안을 보면 태영건설은 모회사 TY홀딩스 등 대주주 보유주식을 100대 1 감자(減資·자본금을 줄임)하고, 워크아웃 이전 대여금 4000억원을 전액 출자전환하기로 했다. 워크아웃 이후 대여금 3349억원은 영구채로 전환한다.

태영건설은 오는 6월 내로 주식 감자와 주채권의 출자전환 및 영구채 전환 등을 통해 자본을 확충하고 재무구조를 재조정한다. 하반기에는 2023년 결산 감사의견거절에 대한 재감사와 거래소 심사를 통해 상장폐지 사유 및 주식거래정지를 해소한다는 계획이다. 태영건설은 “기업개선계획을 성실한 이행해 빨리 기업을 정상화하겠다”고 말했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