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익산토성서 칠피갑옷 조각… ‘왕궁리 왕도설’ 무게

깊이 4.5m 집수시설에서 출토
공주 공산성·부여 관북리 이어
세 번째… 백제 왕도에서만 나와


전북 익산 왕궁리 인근 익산토성에서 백제 왕도에서만 출토된 ‘칠피갑옷조각(편)’(아래 사진)이 발굴돼 ‘왕궁리 백제 왕도설’에 더욱 무게가 실리게 됐다.


국가유산청은 원광대학교 마한백제문화연구소가 발굴 중인 금마면 서고도리 익산토성에서 물을 모아두는 집수시설(사진)이 확인됐으며, 이 집수시설 안에서 칠피갑옷조각이 출토됐다고 30일 밝혔다. 익산토성에서는 2017년 발굴 조사에서 백제시기 왕이 기거하는 궁궐에서 사용하던 수부(首府)명 기와가 다량 출토된 바 있다. 이에 따라 익산토성은 남쪽으로 약 2.0㎞ 떨어진 ‘왕궁리 유적’과 연계된 산성일 것으로 추정됐다.

이번 익산토성 조사에서 나온 집수시설은 직경이 각각 동서 9.5m, 남북 7.8m, 최대 깊이는 4.5m에 이르는 평면 원형 형태로 석재를 다듬어 조성됐다. 바닥은 자연 암반을 인위적으로 깎고 다듬었다. 특히, 북동쪽은 물이 중앙으로 유입되도록 암반을 가공했고 남쪽에는 석재를 이용하여 최대 높이 80㎝ 정도의 단(段)을 쌓았다.

칠피갑옷은 옻칠된 가죽을 연결하여 만든 갑옷으로 이런 갑옷의 조각이 나온 것은 공주 공산성, 부여 관북리 유적에 이어 세 번째라는 점에서 학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마한백제문화연구소 김중엽 책임연구원은 “왕궁리 유적은 백제 말기 무왕의 왕도였다는 견해가 유력하게 제기되는 가운데 이처럼 백제 왕도였던 공주, 부여에서 출토된 칠피갑옷조각이 이곳에서도 나와 왕궁리 백제 왕도설에 더욱 무게가 실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손영옥 미술전문기자 yosoh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