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서울시, 집중호우 대비 복합재난 실전훈련 실시

오세훈 시장 직접 참여

오세훈 서울시장이 3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에서 열린 2024 서울시 풍수해 종합훈련에 참석해 훈련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서울시는 이날 자치구, 경찰, 군 민간기관 등과 함께 여름철 풍수해를 대비한 종합훈련을 실시했다. 연합뉴스

서울시는 종로구 청계천과 영등포구 신길동 일대 등에서 여름철 풍수해를 대비한 ‘풍수해 복합재난 대비 종합훈련’을 30일 실시했다. 훈련은 오세훈 서울시장이 참여한 가운데 시와 자치구, 경찰, 군, 민간 등 20개 기관·단체 합동으로 진행됐다.

훈련은 집중호우로 인한 침수피해 등을 가정한 모의훈련으로 진행됐다. 하천 고립 시민 구조, 주택 침수, 산사태 등에서 재난 대응 능력을 강화하는 데 중점을 뒀다.

시는 신길동 재개발지역 일대에 폭우로 발생할 수 있는 반지하주택 침수, 지하주차장 침수, 노후주택 석축붕괴 등 7개 유형 사고 현장을 마련해 실전과 비슷한 환경을 조성했다. 시 소방재난안전본부는 헬기 등 특수장비와 인력을 지원해 총력대응 활동을 펼쳤다.

구로구 개웅산에서는 산사태 경보 발령에 대비한 주민 대피 및 등산객 구조 훈련을 했다.

시는 이번 훈련 결과를 바탕으로 개선 방안을 도출하고, 재난 대비 태세를 확립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훈련에 참여한 오 시장은 “기후재난은 언제든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시민의 생명을 보호하고 안전을 담보하기 위해서는 최악의 상황을 염두에 두고 철저하게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용헌 기자 y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