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수도권대·국립대 73곳 신입생 10명 중 3명 ‘자율전공’ 선발

총 모집인원 28.6%인 3만7935명… 의대 증원 맞물려 올 대입 변수로


‘전공자율선택제’(자율전공)가 2025학년도에 대폭 늘어난다. 종전보다 4배가량 늘어 10명 중 3명은 자율전공으로 대학에 들어갈 예정이다. 자율전공은 전공을 정하지 않고 입학해 1학년 때 여러 학문 분야를 탐색해보고 2학년 때 공부할 분야를 결정하는 제도다. 학생의 전공 선택권을 보장하고 대학과 교수의 경쟁력을 끌어올리자는 취지로 확대키로 했는데, 의대 증원과 맞물려 올해 대입에서 상당한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교육부는 30일 ‘2025학년도 전공자율선택 모집 현황’을 발표했다. 정부는 2025학년도 수도권 대학과 국립대 73곳에서 자율전공 확대를 중점 추진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73개 대학에서 자율전공으로 3만7935명을 선발하는데 이는 총 모집 인원의 28.6%에 해당하는 규모다. 전년 대비 2만8010명 늘었다. 수도권 대학 51곳은 2024학년도에 7518명(7.7%)을 뽑았으나 2025학년도에는 2만5648명(29.5%)을 뽑기로 했다. 국립대 22곳의 경우 2407명(4.5%)에서 1만2287명(26.8%)으로 증가했다.

자율전공은 두 유형으로 구분된다. 신입생이 전공을 정하지 않고 입학 후 원하는 전공(보건·의료, 사범계열 등 제외)을 정할 수 있도록 하는 ‘유형1’, 계열·학부 등 광역 단위로 모집한 뒤 원하는 전공을 선택하는 ‘유형2’가 있다. 73개 대학은 ‘유형1’을 통해 1만4844명(11.2%), ‘유형2’로 2만3091명(17.4%)을 뽑기로 했다.

의대 증원은 다른 전공의 모집 인원에 영향을 주지 않는 ‘순증’ 개념이었다. 반면 자율전공 모집 인원을 늘리려면 다른 전공의 모집 인원은 줄여야 한다. 올해 입시에서 자율전공이 크게 확대됐으므로 다른 전공의 변동 폭도 클 수밖에 없다.

이만기 유웨이 교육평가연구소장은 “자율전공 학과는 일부 대학에 있었지만 이렇게 많은 학교로 확대되기는 처음”이라며 “자율전공 학과뿐 아니라 다른 학과의 전년도 입시 결과가 무용지물이 될 수 있고, 합격선 예측도 어려워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도경 교육전문기자 yid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