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美 예일대 첫 여성 총장 탄생

미술사 전공한 모리 맥기니스
가자지구 전쟁 반대 시위 등 난제


미국 아이비리그 명문인 예일대에서 첫 여성 상임 총장이 탄생한다. 뉴욕타임스(NYT)는 29일(현지시간) 예일대가 다음 달 퇴임하는 피터 샐러비 총장의 뒤를 이을 차기 총장으로 모리 맥기니스(58·사진) 스토니브룩대 총장을 선임했다고 보도했다.

맥기니스 총장은 버지니아대에서 학사 학위를 받은 뒤 예일대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버지니아대 교수와 부학장, 텍사스대 교무처장과 부총장을 지냈다. 미술사를 전공한 그는 노예제를 둘러싼 정치와 예술 간 상호 작용을 들여다보는 데 연구의 초점을 맞춰 왔다.

맥기니스 총장의 취임은 예일대를 비롯한 미국 대학가가 이스라엘·하마스 전쟁 반대 시위로 어수선한 가운데 이뤄지게 된다. 예일대 교수그룹 ‘공익을 위한 학자들’은 차기 총장 선임이 발표된 직후 캠퍼스의 다양성과 표현의 자유를 훼손하려는 기부자와 정치인의 압력에 저항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의 서한을 배포했다.

예일대에선 1977년 여성 역사학자 해나 홀본 그레이가 임시 총장으로 선임된 적은 있지만 여성이 상임 총장으로 임명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맥기니스 총장은 “리더십을 발휘하는 직위에 가고자 하는 여성들을 위해 롤모델로서 어떻게 봉사할지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신창호 선임기자 proco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