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대전시, 지역 소상공인 경영 안정화 위해 682억원 투입

내달 초저금리 특별자금 신설
업체당 250만원 시설개선비 지급

이장우 대전시장이 30일 대전시청에서 소상공인 경영 안정화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대전시 제공

대전시가 지역 소상공인들의 경영 안정화를 위해 총 682억원을 투입한다고 30일 밝혔다.

시는 먼저 ‘대전형 소상공인 초저금리 특별자금’을 신설해 다음달 1일부터 실행할 예정이다. 시와 13개 시중은행이 협약한 대출 상한 금리 내에서 업체당 5000만원 한도로 신규 또는 대환대출을 추진하며 시가 2년간 연 3.5%의 이자를 지원한다.

영세 소상공인에게는 임대료와 인건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임대차 계약 후 6개월 이상 영업 중인 연 매출액 3000만원 이하 영세 소상공인에게 업체당 최대 30만원의 임대료를 지급하게 된다.

연 매출 3억원 이하 소상공인이 근로자를 신규 채용해 3개월 간 고용했을 경우 150만원의 인건비를 지급하고, 6개월 이상 유지 시 1회에 한해 50만원의 고용유지장려금도 지원키로 했다.

소상공인의 경영환경 개선 및 성장 지원 방안도 마련됐다.

기존 ‘자영업닥터제’를 개선해 1대 1 맞춤형 컨설팅을 강화하는 한편 업체당 최대 250만원의 시설개선비를 지급할 계획이다. 폐업했거나 폐업 예정인 소상공인 업체 50곳에는 점포철거 및 원상복구 비용으로 최대 200만원을 제공한다.

소상공인 판로지원·소비촉진은 ‘공동배송시스템’을 확대해 강화하기로 했다. 기존에 전통시장 5곳에만 지원됐던 서비스를 6개 권역 10개 시장까지 늘리고 각 권역별 전담 인력과 배송 차량을 배치하는 것이 핵심이다.

시는 이밖에 전통시장 시설현대화 사업 및 주차장 조성 등 시설개선도 추진한다.

지역 시장 20곳에 아케이드를 설치하는 한편 쿨링포그, 화재 알림 시설을 설치하는 등 시설현대화 사업을 실시한다. 또 오정동 상점가에는 공영주차장 100면을 조성하고, 중앙시장을 관광 특화 시장으로 지원하기 위해 시장 인근에 대형버스 주차장 15면도 만든다. 지역별 전통시장에도 안심 판매대를 확대해 시장의 위생·청결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앞으로도 소상공인 지원 예산을 더욱 확대하고 맞춤형 지원 정책을 강화해 민생경제를 튼튼하고 강하게 만들겠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