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대한민국 전통 장 “세계화 선언”… ‘한국장 데이’ 개최

콩 주산지·대맥장 등 명인 보유
경북도, 장류 산업 진흥 추진
도내 장류산업 경쟁력강화 지원

국민일보 자료 사진.

경북도가 30일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한국 장 문화 계승을 통한 장류 산업의 진흥과 세계화를 위해 ‘경북 한국장 데이’를 개최했다. 전국 최초로 콩 발효식품인 장류 먹는 날을 ‘한국장 데이’로 선언하고 그 의미를 전달했다.

‘한국장’이란 콩 발효식품인 장류(된장, 간장, 청국장 등)의 새로운 이름으로 장류의 가치와 우수성을 홍보해 소비를 촉진하고 글로벌 시장으로 나아가자는 뜻을 담고 있다.

경북은 콩의 주요 산지이자 장 문화에 대한 최초 기록과 대맥장, 소두장 식품명인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에서 한국 전통 장의 뿌리로 평가받고 있다. 대맥장은 보리와 검은콩으로 쑨 메주로 담근 간장이며, 소두장은 팥과 밀가루로 메주를 만들어 담근 장을 말한다.

경북 한국장 데이 행사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주낙영 경주시장, 이계호 태초먹거리학교장을 비롯해 도내 장류업체, 우리음식연구회원, SNS서포터즈단, 태초먹거리학교 교육생, 시군 농식품 가공 담당자 등 250여명이 참석했다.

1부 기념식에는 도내 식품명인 등 6명을 한국장 홍보대사로 위촉했으며 경북이 주도하는 한국장의 세계화 의지를 담은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2부에서는 경북에서 개발한 토종 발효균주 현황 및 기능성 장류 제조기술 연구성과 발표와 도내 우수 장류 간편식 된장 발효콩 과자 등 제품 관람, 이계호 학교장의 ‘한국장의 세계화 프로젝트’ 특강이 이어졌다.

또 참석한 장류업체의 온라인 마케팅 역량 강화를 위해 라이브 스튜디오를 설치하고 셀프 판촉전 기회를 제공했으며 40초 큐브된장, 미역쌀된장국 등 간편식 장류 제품을 소개해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경북도는 한국 장의 우수성 홍보와 소비촉진을 위해 태초먹거리학교와 공동 기획한 ‘한국장 챌린지(짱esay~)’를 선보였다. 챌린지는 콩 발효식품을 먹고 인증샷을 찍어 지인에게 사진을 보내는 릴레이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 도지사는 “한국의 장은 선조들의 지혜와 발효과학이 담긴 국가유산으로 그 가치를 계승하고 발전시켜야한다”며 “오늘 선포식을 시작으로 도내 장류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해 한국장이 K-푸드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북도는 올해 농식품의 세계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농식품제조 가공산업에 326억원을 투입했으며 농식품 가공의 대전환 추진을 통해 지난해 농식품 분야 매출액은 7조원, 수출액은 1조원으로 역대 최고를 달성했다.

경주=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