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韓·UAE, 300억 달러 투자 구체화… 60억 달러 또 푼다

“실제 투자 진행 중” 이행 확인
LNG선 6척 건조의향서도 체결
무함마드 “韓 원전 협력 자부심”

윤석열 대통령과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 나하얀 아랍에미리트(UAE) 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잔디마당에서 열린 국빈 방한 공식 환영식에서 UAE 파병 아크부대원들과 어린이들의 박수를 받으며 이동하고 있다. 김지훈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 나하얀 아랍에미리트(UAE) 대통령은 29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300억 달러(약 41조원) 투자 공약’이 충실히 이행되고 있다”며 만족감을 표했다. 무함마드 대통령이 윤 대통령의 지난해 1월 UAE 방문 당시 약속했던 300억 달러 규모 투자가 구체적 성과로 나타나고 있음을 확인한 것이다. 이날 양국이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까지 체결하면서 UAE의 한국 투자는 확대되고 한국 기업의 중동 진출이 활발해질 것으로 대통령실은 기대했다.

한·UAE 정상은 회담에서 UAE의 국부펀드인 ‘무바달라’ 등이 현재 한국 시장에 60억 달러 이상의 투자 기회를 추가로 검토 중인 사실을 거론하며 “투자협력이 원활히 이뤄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양 정상은 그간 산업은행과 무바달라 사이에 구축돼 있던 투자협력 채널을 여러 기관이 참여하는 형태로 확대하기로 했다. 무함마드 대통령은 무바달라의 투자 결정을 언급하며 “이는 UAE가 한국 경제를 얼마나 신뢰하는지 잘 보여준다”고 말했다고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지난해 한국에 대한 ‘300억 달러 투자’를 약속한 UAE의 투자처와 액수 등 구체적 투자 내역은 보안상의 이유로 공개되지 않고 있다. 다만 기획재정부와 산업은행이 전담 조직을 마련해 UAE 국부펀드와 긴밀히 소통 중이며, 실제 투자가 진행되고 있다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 지난해 10월에는 무바달라의 오스템임플란트 대규모 투자 사실이 알려졌고, 이날 정상회담에서도 60억 달러 추가 투자가 공언됐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분명한 것은 지난해 1월 약속 이후 공개되지 않은 상당 부분의 투자가 이미 이뤄졌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과 무함마드 대통령은 한·UAE CEPA가 양국의 자유로운 무역과 투자 환경을 촉진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아부다비국영석유공사(ADNOC)와 한화오션, 삼성중공업은 정상회담 직후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건조 의향서’를 체결했다고 공개했다. 이에 따라 한국 기업들은 최소 6척(약 15억 달러 규모)의 LNG 선박 수주 기반을 마련했다. ADNOC는 한국석유공사와 ‘공동원유비축사업 확대 양해각서’도 체결했는데, 국제유가 변동에 대한 한국의 대응력이 높아질 것이라고 대통령실은 설명했다.

윤 대통령과 무함마드 대통령은 올 하반기에 바라카 원전 4호기가 상업운전에 들어간다는 점을 높이 평가하면서 후속 호기 건설을 모색하기로 했다. 한국은 2009년 UAE의 바라카 원전 건설을 수주해 세계 여섯 번째 원전 수출국이 됐으며, UAE는 아랍 최초의 상용원전 보유국이 됐었다. 무함마드 대통령은 윤 대통령에게 “한국과의 원자력 협력에 대해 큰 자부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양 정상은 방산 협력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이경원 기자 neosar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