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국회의장 후보·원내대표 선출때… 민주당, 권리당원 투표 20% 반영

당헌·당규 개정안 최고위에 보고
강성당원이 당 방향성 좌우 우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병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9일 국회의장 후보와 원내대표를 뽑는 경선에 당원 투표를 20% 반영하도록 당헌·당규를 개정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당원중심정당’으로 간다는 방향성에는 공감대를 형성했다. 그러나 일각에선 강력한 팬덤을 지닌 리더와 소수 강성 당원의 뜻대로 당 운영이 좌우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민주당 당헌·당규 태스크포스(TF) 단장인 장경태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당헌·당규 개정안을 소개했다. 개정안에는 국회의장단 후보 및 원내대표 경선에 권리당원 선호도 투표 결과를 20% 반영하는 내용이 담겼다.

또 당대표와 최고위원을 뽑는 전당대회처럼 시·도당위원장 선출 때도 권리당원·대의원 표 반영 비율을 60대 1에서 20대 1 미만으로 조정하기로 했다. 권리당원 표 비중을 현행보다 3배 이상 높이는 것이다.

아울러 ‘전국대의원대회’의 명칭을 ‘전국당원대회’로 바꾸고 중앙당 조직에 ‘당원주권국’을 설치하는 방안도 포함됐다. 민주당은 이 개정안을 30일 의원총회 보고, 당무위·최고위 의결을 거쳐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민주당은 최근 국회의장 후보 경선에서 강성 친명(친이재명)계 지지를 받은 추미애 당선인이 패배하고 이에 불만을 가진 당원들의 탈당 행렬이 이어지자 당원권 강화 방안을 논의해 왔다.

다만 당내에서는 국회의장 후보 경선에까지 당원 투표를 반영하는 데 대한 비판이 제기된다. 당원 투표는 의장 후보에 대한 선호도를 전 당원을 대상으로 2순위까지 묻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 때문에 투표 참여율이 높은 일부 강성 당원들에 의해 전체 당심이 왜곡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수도권 중진 의원은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국회의원은 당원만이 아닌 국민의 대표”라며 “그들의 대표인 국회의장을 뽑는 선거에 교과서에도 없는 당원중심주의를 갖다 붙여 당원 의사를 반영하는 것이 과연 옳은 일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강력한 지도자와 극소수 당원들이 당내 여론을 주도하는 포퓰리즘으로 흐를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의원도 “당을 온라인 플랫폼 중심으로 개편해 당과 당원의 소통을 늘리는 것이 당원권 확대의 본질”이라며 “이재명 대표가 강성 당원들의 지지에 힘입어 지금의 위치까지 왔기 때문에 국회의장 경선 후유증에도 당원들을 설득하기보다 그들의 의사에 끌려가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진만 덕성여대 교수는 “당원 의사를 중시하는 대중정당 모델은 해외에서도 성공한 사례가 없고 극단적 소수가 다수를 지배하는 ‘소수의 폭정’으로 변질될 수 있다”며 “당원 집단 결정에만 의존하면 문제가 생겼을 때 누구도 책임지지 않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