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전국에 쏟아진 北 오물풍선

260개 발견… 역대 최대규모 살포
거름·꽁초 등 온갖 쓰레기 가득
NLL 부근 전파교란 공격도 감행
김여정 “성의의 선물… 계속 줍길”

북한이 오물과 각종 쓰레기를 담아 남쪽으로 날려 보낸 대형 풍선이 29일 서울 도심을 비롯해 강원·경기·충청·전라·경상도 등 전국에서 발견된 가운데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의 한 마을에서 주민이 밭에 떨어진 풍선을 지켜보고 있다.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28일 밤 9시쯤부터 다량의 풍선을 대한민국에 살포하고 있다"며 "오후 4시 현재 260여개가 발견됐으며 현재 공중에 떠 있는 풍선은 없다"고 밝혔다. 뉴시스

북한이 한밤중 남쪽으로 날려 보낸 ‘오물 풍선’에 전국 곳곳에서 소동이 벌어졌다. 북한은 수백개의 풍선을 살포한 직후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전파 교란 공격도 감행했다. 군사정찰위성 2호기 발사에 실패한 북한이 국면 전환 목적으로 대남 압박에 나선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다. 우리 군 당국은 “반인륜적이고 저급한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경고했다.

합동참모본부는 29일 “북한이 어제 야간부터 다량의 풍선을 대한민국에 살포하고 있다”며 “이날 오후 4시 기준 전국에서 풍선 260여개가 발견됐다. 현재 공중에 떠 있는 대남 풍선은 없다”고 밝혔다. 합참에 따르면 발견된 풍선만 해도 1회 기준 역대 최대 규모의 ‘대남 풍선 도발’이다.

북한이 살포한 대남 오물 풍선은 경기도와 강원도 등 접경지역을 넘어 경남 거창, 전북 무주 등 남부지역까지 날아가 발견됐다.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이날 “‘표현의 자유 보장’을 부르짖는 자유민주주의 귀신들에게 보내는 진정 어린 ‘성의의 선물’”이라며 “계속 계속 주워 담아야 할 것”이라고 비아냥댔다. 김 부부장은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배포한 담화에서 “우리 인민을 심히 우롱 모독한 한국 것들은 당할 만큼 당해야 한다”며 오물 풍선이 국내 단체들의 대북전단 살포에 대한 ‘보복’임을 드러냈다.

오물 풍선은 직경 3~4m의 대형 풍선에 비닐봉지를 매달고 그 안에 악취를 풍기는 거름과 담배꽁초, 폐건전지, 신발 조각 및 대남전단(삐라) 등 온갖 쓰레기를 채워 넣은 방식이었다. 풍선과 비닐봉지를 연결하는 끈에는 타이머와 기폭장치를 달아 일정 시간이 지나면 터지도록 했다.

군은 화생방신속대응팀(CRRT)과 폭발물처리반(EOD)을 출동시켜 풍선과 내용물을 수거하고 있다. 이날 전국적으로 경찰과 소방에 풍선 잔해를 발견했다는 신고가 잇달았다. 정부서울청사 주변 서울 도심과 수업 중인 중학교에서도 풍선 잔해와 내용물이 발견됐다. 합참 관계자는 “(오물 풍선 도발 몇 시간 뒤) 북한의 GPS 전파 교란도 있었지만, 이에 따른 민간이나 군의 피해는 없다”고 설명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북한이 풍선에 잡다한 물건을 집어넣어 우리 국민이 어떻게 반응하는지, 우리 정부가 동요하는지, 직접적 도발 외에 심리전이나 작은 복합 위협에 어떻게 반응하는지 테스트하려는 것 같다”며 “침착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이택현 기자 alle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