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김정은 “정찰위성 보유는 정당방위… 한국 비행 훈련은 히스테리적 광기”

우리軍 ‘위성 발사 맞불’에 거친 비판
위성 발사 실패는 이례적 공개 인정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8일 창립 60주년을 맞은 국방과학원을 축하 방문해 전시관을 참관했다고 조선중앙TV가 29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정찰위성 보유는 자주적 권리를 지키기 위한 투쟁”이라며 “사전에 발사 계획을 통보하는 등 국제적 법규를 준수했는데도 한국이 히스테리적 광기를 부리며 무력시위로써 우리에게 정면 도전하는 짓을 감행했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군사정찰위성 2호기 시험발사 대응 차원에서 우리 공군이 지난 27일 실시한 비행 훈련을 두고 “히스테리적 광기”라고 거칠게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정찰위성 2호기 시험발사 실패 이튿날인 28일 창립 60주년을 맞은 국방과학원을 찾아 “(정찰위성 보유는) 자주적 권리를 지키기 위한 투쟁이자, 국가주권과 정당방위를 위한 필수불가결의 선결적 과업”이라고 연설했다고 북한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9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위성 발사에 대한 우리 군의 대응을 거론하며 “히스테리적 광기를 부리며 무력시위로써 우리에게 정면 도전하는 짓을 감행했다”며 “한국괴뢰들은 정찰위성발사를 놓고 그 무슨 도발이라는 궤변을 늘어놓으며 저들의 강력한 능력과 의지를 보여주기 위한 일환이라고 지껄이면서 공격편대군비행 및 타격 훈련이라는 것을 벌여놓았다”고 비판했다.

그가 언급한 우리 군 훈련은 북한이 군사정찰위성 시험발사를 예고한 27일 오후 진행됐다. 당시 우리 공군은 전방 중부지역 비행금지선(NFL) 이남에서 공군 F-35A, F-15K, KF-16 등 전투기 약 20대를 출격시켜 공격편대군 비행훈련 및 타격 훈련을 벌였다.

김 위원장은 연설에서 군사정찰위성 시험발사 실패 사실을 공개적으로 인정했다. 그는 “어제(27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은 국가의 방위력 건설 목표에 따라 예정대로 또 한 차례 정찰위성발사를 단행했다”며 “이번 발사는 1계단 발동기(엔진)의 비정상으로 인한 자폭체계에 의해 실패했다”고 설명했다.

군사정찰위성 시험발사 실패 사실이 북한 주민들도 보는 노동신문에 즉시 공개된 건 다소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북한은 지난해 5월과 8월 군사정찰위성 1호 시험발사에 실패했다. 당시 대외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바로 실패를 인정했지만, 노동신문에는 싣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또 “이번 정찰위성발사가 목표했던 결실은 달성하지 못하였지만 동무들, 우리는 실패에 겁을 먹고 위축될 것이 아니라 더 크게 분발하게 될 것”이라며 국방과학원 관계자들을 독려했다고 한다.

이택현 기자 alle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