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카드론까지 손대는 취약층… 연체율 10년 만에 최고치


지난해 말 다니던 회사를 그만둔 A씨는 올해 초 급전이 필요해 카드론에 손을 댔다. 1·2금융권에 먼저 대출을 문의했지만, 소득이 없는 데다 신용점수가 낮아 거절당했다. 그는 단기 아르바이트로 이자를 마련하고 있지만 이마저도 연체되기 일쑤다.

A씨처럼 신용점수가 낮은 이들이 카드론으로 몰리면서 은행 신용카드 대출 연체율이 10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29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2월 말 일반은행의 신용카드 대출금 연체율은 3.4%였다. 지난해 2월 말 2.5%에서 1년 만에 약 1% 포인트 상승했다. 2014년 11월(3.4%) 이후 최고치다.

이는 어느 정도 예견된 결과다. 1금융권은 지난해부터 대출 심사를 강화해 상대적으로 소득이 높고 신용점수가 높은 차주(借主)들 위주로 신용대출을 내주고 있다. 1금융권 중 중·저신용자에게 자금 공급 역할을 했던 인터넷전문은행도 신용대출 평균 점수가 고신용자 수준으로 높아지는 추세다.

2금융권도 마찬가지다. 고금리 장기화로 자산 건전성이 크게 악화하면서 신규 대출 영업을 자제하는 분위기다. 실제 저축은행 여신 잔액은 올해 1분기 말 기준 101조3777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1월 115조6003억원을 기록한 이후 14개월째 감소세다.

반면 카드론 잔액은 지난 3월 말 기준 39조4821억원까지 늘었다. 1년 새 2조6000억원가량 늘었다. 2021년 3월 말에서 2022년 3월 말 사이 증가액(8618억원)의 3배에 가깝다. 특히 만기가 돌아온 카드론을 갚지 못해 다시 빚을 내는 카드론 대환대출도 3월 말 기준 1조7806억원으로 전년 대비 6200억원 증가했다. 그만큼 취약 차주의 위험이 가중되고 있다는 뜻이다.

금융권에선 고금리 상황이 당분간 이어질 전망인 만큼 취약 차주들의 연체 추세가 올 하반기까지 계속될 것으로 내다본다. 연체율이 3% 후반으로 오르면 2003~2005년 카드 사태 이후 최고치를 경신하게 된다. 역대 최고치는 2005년 8월 3.8%였다.

구정하 황인호 기자 go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