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복귀 전공의 “(증원이) 면허 정지까지 감수할 일인가 고민”

“처음엔 일방 증원 정부에 화 나… 1년 수련 인정 등 구제책 필요”

전공의들이 정부의 의대 정원 증원에 반발해 병원을 떠난 지 100일째를 맞은 29일 서울 시내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 관계자가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상급종합병원 레지던트 A씨는 병원 현장을 지키는 전공의 973명(28일 기준) 중 한 명이다. A씨도 지난 2월 20일 정부의 의과대학 증원에 반발해 동료 전공의들과 함께 사직서를 제출했지만, 한 달여 만에 병원으로 복귀했다.

A씨는 29일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처음에는 의료계와 충분한 소통 없이 ‘2000명 증원’을 발표한 정부에 화가 났다”며 “무엇이든 의견을 내야 한다는 생각에 동료들과 함께 사직서 제출을 감행했다”고 말했다. 담당하던 환자에 대한 인수인계 등 병원 떠날 준비를 하는 내내 마음 한켠에 환자들의 얼굴이 와서 박혔다.

정부는 병원을 이탈한 전공의들에게 업무개시명령을 내렸다. 2월 말까지 복귀하지 않을 경우 3개월 면허정지 등 행정처분 절차를 밟겠다고 경고했다. 고민하던 A씨는 병원 복귀를 결심했다. A씨는 “의사 면허가 정지되면 (의료 공백이 발생해) 정부에도 득 될 게 없는데, 그런 카드를 꺼내는 것을 보니 진짜 증원을 강행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A씨가 복귀를 결심한 건 집단행동의 이유가 의사직을 포기할 만큼 중요한 것인지 의문이 들었기 때문이다. A씨는 “의대 증원이 ‘면허 정지까지 당하면서 반대해야 할 일인가’라는 근본적인 고민을 하게 됐고 결국 환자와 병원을 떠나려던 건 내 생각이 아니었다는 결론을 내리게 됐다”고 했다.

병원을 떠날 땐 동료들과 함께였지만 돌아올 때는 혼자였다. 아무것도 바뀌지 않은 상황에서 빈손으로 다시 병원에 들어설 땐 허탈한 마음마저 들었다고 했다. 교수와 환자의 위로가 그나마 힘이 됐다.

한 달여 만에 돌아간 병원은 이전과 달랐다. 전공의 공백으로 업무 방식에도 변화가 생겼다. 오전·오후 하루 두 차례 이뤄지던 회진은 오후 한 차례로 축소됐다. A씨는 드레싱(상처 처리), 중심정맥관 채혈이나 각종 동의서를 받는 일도 담당하게 됐다. 인턴이 맡던 일이었다.

A씨는 전공의 집단행동 100일이 지난 지금, 동료들의 복귀는 더 요원해진 것 같다고 했다. 그는 “의대 증원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이 인용되면 동료들에게 돌아오라는 연락을 돌려보자는 얘기도 나왔었는데, 아무것도 없이 끝나버렸다”고 말했다.

어떤 식으로든 정부의 구제책이 필요하다고 했다. A씨는 “6월에라도 (전공의가) 병원에 돌아오면 1년 수련을 인정해주는 조치가 있어야 한다”며 “돌아오지 않을 전공의에 대해서는 정부가 사직서 수리 금지 명령을 푸는 게 맞다”고 말했다.

박선영 기자 pom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