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충남 스마트팜 농산물 태국 수출길 첫발 뗐다

베린 폰 나바탄사와 수출 협약

충남도청. 충남도 제공

충남도가 도내 스마트팜 생산 농산물 판로 확대를 위해 태국 기업과 손을 맞잡았다.

전형식 정무부지사는 29일(현지시간) 태국 방콕에서 열린 식품박람회에 참가해 베린 폰 나바탄사 대표와 수출 협약을 체결했다. 나바탄사는 딸기, 단감 등 농산물을 70여개국에서 수입해 고멧마켓, 톱스 등 태국 대형 유통매장에 판매하는 바이어다.

이번 협약에 따라 나바탄사는 충남 스마트팜에서 생산되는 딸기, 블루베리, 배 등 과일류를 수입하는 등 농산물 수입·유통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도는 태국 시장 수출 확대를 위한 홍보·판촉 지원에 집중해 태국 시장에서 충남산 농산물의 입지를 넓힐 계획이다.

또 양 기관은 농산물 유통 정보 교환, 유망 상품 개발, 수출업체 알선, 바이어 한국 방문 편의 제공 등에 협력하고, 충남산 스마트팜 생산 농산물을 발굴해 수출 확대를 도모할 예정이다.

도는 그간 홍콩, 인도네시아, 싱가포르에 집중돼 있던 농산물 수출 판로가 새로운 시장으로 확대돼 수출이 활성화되고 농가 소득이 증진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현지 소비자 선호 품목을 발굴하고 스마트팜 농가 조직화를 통해 수출 품목을 확대할 방침이다.

전 부지사는 “베트남 등 여러 국가의 유망 바이어와 협력해 스마트팜 생산 농산물의 수출 판로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도는 올해 농식품 수출 5억달러 달성을 목표로 기술 지원, 수출 영토 확장, 수출 기반 확충, 지원체계 강화 등을 꾀하고 있다. 59억원을 투입해 비관세장벽 해소 지원, 수출용 포장재 지원, 농산물 수출 선도조직 육성, 수출 특화 품목 육성 등 7개 사업을 추진 중이다.

홍성=김성준 기자 ks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