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윤석열 대통령·모하메드 UAE 대통령, 창덕궁 산책·청와대서 친교 만찬

尹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 강화”
오늘 정상회담… 양국 협력 방안 논의

윤석열 대통령이 첫 국빈 방한한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대통령과 28일 서울 종로구 창덕궁 부용지 일대를 함께 둘러보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대통령이 28일 UAE 정상 중 최초로 한국을 국빈 방문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모하메드 대통령을 극진히 환대하며 “양국의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자”고 제안했다.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이날 오후 서울공항을 통해 입국한 모하메드 대통령과 함께 서울 종로구 창덕궁을 방문했다. 윤 대통령은 모하메드 대통령과 창덕궁 후원의 정원인 부용지 일대를 함께 산책하며 친교를 다졌다. 대통령실은 모하메드 대통령의 취미가 산책임을 감안해 이 같은 일정을 준비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과 모하메드 대통령은 이후 한국의 전통 궁중무용인 ‘학연화대무(鶴蓮花臺舞)’를 함께 관람했다. 대통령실은 “국조(國鳥)가 있을 정도로 새를 좋아하는 UAE의 문화와 관습을 존중하고 공감하는 의미에서 준비됐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과 모하메드 대통령은 창덕궁에서 차담도 나눴다. 이어 청와대 만찬장으로 이동해 2시간가량 친교 만찬을 갖고 우애를 다졌다. 윤 대통령은 모하메드 대통령에게 UAE 정상 최초로 국빈 방한한 것을 환영했다. 모하메드 대통령은 환대에 사의를 표하면서 방한 일정과 성과에 대한 기대감을 표했다. 만찬에는 김 여사도 함께했다.

이날 모하메드 대통령의 전용기가 우리 방공식별구역(KADIZ)에 진입하자 공군은 F-15K 전투기 4대가 호위 비행하며 예우를 표했다. 윤 대통령 부부가 지난해 1월 UAE를 국빈 방문했을 때 UAE 전투기가 호위 비행을 한 것에 대한 답례 의미였다. 대통령실은 핵심 우방국인 UAE 정상의 최초 방문인 점을 감안해 모하메드 대통령을 최고로 예우할 것이라고 밝혔었다.

윤 대통령과 모하메드 대통령은 29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정상회담을 진행한다. 한 UAE 정상은 전통적 에너지 및 청정에너지, 평화적 원자력 에너지, 경제·투자, 국방·방산 등 분야의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모하메드 대통령이 지난해 윤 대통령 방문 당시 약속한 300억 달러(약 41조원) 규모의 투자계획이 얼마나 구체화될 것인지 관심을 모은다.

이경원 기자 neosar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