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재용부터 방시혁까지… 재계 총수들, UAE 대통령 간담회 총출동

1세션 대기업 중심 협력 방안 논의
2세션은 하이브 등 젊은 기업 소개
회동 계기 중동 신시장 공략 주목

재계 총수들이 28일 국빈 방문한 모하메드 빈 자예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대통령을 만나기 위해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 속속 도착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기선 HD현대 부회장, 이재현 CJ그룹 회장, 방시혁 하이브 의장. 권현구 기자

재계 총수들이 한국을 국빈 방문한 모하메드 빈 자예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대통령을 만나기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총수들은 경제사절단 역할을 자처하면서 양국 간 경제협력 관계를 돈독히 하는 데 힘을 보탰다. UAE는 중동에서도 경제 성장세가 빠른 곳이다. 이번 회동을 계기로 국내 대기업의 중동 신시장 공략에 속도가 붙을지 관심이 쏠린다.

28일 재계에 따르면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김동관 한화그룹 부회장, 정기선 HD현대 부회장, 이재현 CJ 그룹 회장, 허태수 GS그룹 회장, 조현준 효성 회장, 방시혁 하이브 의장 등은 이날 오후 12시 50분쯤부터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 속속 도착했다. 한국을 처음으로 방문한 모하메드 대통령을 만나러 총출동한 것이다. 이번 간담회는 무함마드 대통령이 요청해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태원 회장은 취재진과 만나 “UAE 파트너십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표했다.

이날 회동은 2개의 세션으로 나눠 1시간가량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첫 번째 세션에서는 UAE와 파트너십을 맺고 있는 대기업을 중심으로 추가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재계 총수들은 각 그룹의 주력 사업을 중심으로 첨단기술과 국방, 방산, 에너지 등 다양한 분야에서 UAE와 협력할 방안을 모색한 것으로 전해졌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하이브와 무신사 등 UAE에는 다소 생소한 한국 기업을 소개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간담회는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였다고 한다. 정기선 부회장은 “(모하메드 대통령이) 한국을 굉장히 좋아하고, 앞으로 같이 하자는 말을 많이 했다”면서 “(한국에) 애착을 많이 가지고 있다고도 했다”고 전했다. 조 회장도 “양국 발전을 위해 좋은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고 말했다.

중동지역은 스마트시티 건설, 원자력발전소 건설, 태양광 시설 확충 등 초대형 사업이 진행 중이다. UAE는 그중에서도 사업성이 가장 활발한 곳으로 꼽힌다. 특히 UAE의 탄소중립 스마트시티인 ‘마스다르시티’ 건설 프로젝트 수주에 한국 기업들이 눈독을 들이고 있다. 지난해 윤석열 대통령의 UAE 국빈 방문을 계기로 양국의 협력 분야는 에너지, 방산뿐 아니라 수소, 바이오, 스마트팜, 디지털 전환, 메타버스 등으로 대폭 확대됐다. 또 UAE 국부펀드 등을 통한 300억 달러(약 40조원) 규모의 투자 약속도 이뤄졌다. 재계는 이번 회동을 계기로 마스다르 시티 등에서의 협력과 원전 등의 추가 수주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와 UAE 대사관은 이날 ‘한-UAE 비즈니스 포럼’을 열고 국내 기업과 UAE의 투자 협력을 강화할 방안을 모색했다. 양국 기업인 150여명과 정인교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박일준 대한상의 상근부회장, 타니 빈 아흐메드 알 제유디 UAE 경제부 특임 장관 등이 참석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