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복궁 낙서’ 배후, 조사 중 도주했다 잡혀

수갑 풀고 흡연… 2시간만에 검거

국가지정문화재인 경복궁 담장에 낙서하게 시킨 30대 남성이 지난 25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복궁 담벼락에 스프레이 낙서를 사주한 혐의로 구속된 일명 ‘이 팀장’ A씨(30)가 경찰 수사 도중 도주했다. A씨는 도주 2시간 만에 다시 붙잡혔지만 경찰의 허술한 피의자 관리를 놓고 비판의 목소리가 크다.

28일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후 1시50분쯤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 1층 사이버수사과 조사실에서 조사받던 중 도주했다. A씨는 쉬는 시간에 흡연을 요청했고, 수사관 2명의 감시하에 수갑을 푼 채 담배를 피웠다. 그는 흡연 직후 갑자기 울타리를 뛰어넘어 도망쳤다.

경찰은 즉각 지역 경찰·기동순찰대 7개팀을 투입해 수색에 나섰다. 2시간여에 걸친 수색 끝에 경찰은 오후 3시40분쯤 서울경찰청 인근 한 교회 건물 2층 옷장에 숨어 있던 A씨를 붙잡았다.

A씨는 지난해 12월 16일 청소년 B군(18) 등에게 자신이 운영하는 불법 영상 공유 홈페이지 링크를 경복궁 담벼락에 스프레이로 쓰도록 한 혐의로 지난 25일 구속됐다. A씨는 음란물 유포 사이트를 운영하며 아동 성착취물을 게재한 혐의도 받고 있다.

앞서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과는 5개월에 걸친 추적 끝에 지난 23일 A씨를 붙잡았다. A씨는 지난해 말 텔레그램을 통해 B씨 등에게 자신을 ‘이 팀장’이라고 소개하며 “경복궁 등에 낙서하면 돈을 주겠다”고 제안했다. A씨는 착수금 10만원을 보낸 후 “수원 모처에 550만원을 숨겨놓겠다”고 했다. 하지만 A씨는 B군 등이 범행을 한 뒤 실제로 돈을 주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웅희 기자 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