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조급한 김정은 서두르다 실패… 재발사까지 상당 시일 필요”

北, 정찰위성 공중 폭발 인정


북한이 한·일·중 정상회의가 열린 27일 밤 기습 발사한 군사정찰위성 엔진에 결함이 있었다며 ‘발사 실패’를 인정했다. 러시아의 기술 지원을 받아 개발한 새 엔진에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정찰위성 개발에 대한 조급함을 드러냈다고 분석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8일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은 27일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정찰위성 ‘만리경-1-1호’를 신형위성운반로켓에 탑재해 발사를 단행했다”며 “1단 비행 중 공중 폭발해 발사가 실패했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전날 밤 10시44분쯤 정찰위성을 발사한 뒤 1시간30여분 만에 실패를 공식화했다.

북한은 실패 원인이 새로운 엔진에 있다고 설명했다. 통신은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 부총국장의 말을 인용해 “새로 개발한 액체산소와 석유(등유) 발동기의 동작믿음성에 사고의 원인이 있는 것으로 초보적인 결론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도 이날 기자들과 만나 “1단 추진체가 폭발했기 때문에 (엔진의) 연소 계통에 문제가 있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은 지난해 ‘만리경-1호’ 발사 당시 하이드라진(UDMH)을 연료로, 적연질산을 산화제로 사용하는 백두산 엔진을 썼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발사에선 연료에 등유, 산화제로 액체산소를 썼는데 이는 북한이 엔진에 사용한 적이 없는 물질이다.

새로운 방식은 단위 연료당 높은 추력을 뽑아낸다는 장점이 있다. 한국의 나로호와 누리호, 미국 스페이스X의 팰컨 발사체도 같은 방식을 사용했다. 특히 러시아는 이 분야의 선두국가로 알려졌다. 북한의 엔진 변화에 러시아의 기술 지원이 있었다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홍민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북한은 보관, 이동, 취급 등에서 등유 활용 방식이 적합하다고 본 것 같다”며 “러시아의 기술 지원과 자문 등이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제대로 된 검증 없이 6개월 만에 새 엔진을 발사에 적용하면서 정찰위성 개발 완료에 조급함을 드러냈다는 분석이 나온다. 박원곤 이화여대 교수는 “김정은은 올해 안에 정찰위성을 3번 쏘겠다고 밝힌 것을 이행하기 위해 초조한 상태”라며 “엔진이 터질 정도로 문제가 심각했는데도 위성 개발 완료를 위해 서둘렀다”고 설명했다. 김용현 동국대 교수도 “정찰위성 완성에 속도를 내기 위해 조급하게 서두른 것”이라고 말했다. 한·일·중 정상회의에 맞춰 급하게 발사하려다 실패했다는 해석도 나온다.

북한은 발사 실패 후 곧바로 재발사를 예고했던 지난해와 달리 이번에는 언제 다시 시도할 것인지 언급하지 않았다. 합참 관계자는 “(추가 발사에)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북한에 대한 러시아의 위성 기술 지원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홍 선임연구위원은 “러시아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방북하기 전에 북한의 위성 발사를 성공시켜야 체면이 선다고 생각해 더 적극적으로 북한을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준상 기자 junwit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