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서울은 37분 도시… 수도권서 서울 출근 시간은 71분

수도권 생활이동 데이터 공개
이동은 하루 7135만건으로 집계
인천서 서울 출근이 가장 길어


평일 하루 동안 수도권을 오가는 인구이동이 총 7100만여 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로 향하는 수도권 시민들의 출근 시간은 평균 71분이었으며, 반대로 수도권으로 향하는 서울시민들은 출근 시간으로 평균 59.4분을 소요했다.

서울시는 실시간 통신·공공 빅데이터를 융합해 수도권 거주자의 모든 이동을 20분 단위로 집계하는 ‘수도권 생활이동 데이터’를 28일 공개했다. 데이터 분석 결과 올해 1월 16일 기준 서울·경기·인천 수도권에서 출발 또는 도착지가 되는 이동은 하루 7135만건으로 집계됐다. 경기도가 출발 또는 도착지가 되는 이동이 51%로 가장 많았다. 서울(38%), 인천(10%)이 뒤를 이었다.

출근 시간은 인천→서울이 76.5분으로 가장 오래 걸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서울(65.4분), 서울→인천(64.3분)도 1시간을 넘겼다. 서울→경기는 54.4분이었다. 같은 지역으로 출근할 시에는 서울이 35.3분이 소요됐으며 경기가 27.6분, 인천이 25.9분으로 집계됐다.

서울시민의 출근 시간대(오전 7∼9시) 이동현황을 보면 89%가 서울 내로 출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는 경기도로, 나머지 1%는 인천으로 출근했다. 경기도는 도내로 출근하는 인구가 81%로 가장 많았으며 17%는 서울로, 2%는 인천으로 향했다. 인천은 77%가 지역 내로 출근했으며 경기도와 서울로 출근하는 인구는 각각 12%, 11%로 추정됐다.

서울은 평균 37분 내 일상과 밀접한 지점으로 이동이 가능한 도시로 나타났다. 경기는 40분 도시, 인천은 41분 도시였다. 거리로 환산하면 서울시민은 평균 6㎞ 반경 내에 생활권이 형성돼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경기와 인천은 9㎞ 반경 내에 생활권이 구성됐다.

‘수도권 생활이동 데이터’는 서울시와 경기도, 인천시, 통계청, KT, 수도권 3개 연구원이 기술 협력을 통해 개발한 시스템이다. 대중교통 이용 기록과 센서스(인구주택총조사) 등 공공 빅데이터와 KT 시그널 데이터를 수도권 4만1000여개 구역에 추계하는 방식으로 산출된다. 출퇴근과 등하교 등 정기적인 이동은 물론 쇼핑, 관광 등 전국에서 오가는 모든 이동 데이터가 이 시스템에 기록된다.

데이터는 서울시 열린데이터광장(data.seoul.go.kr)에서 일 단위로 확인할 수 있다. 시는 “서울과 경기·인천까지 수도권을 포괄하는 이동 데이터가 상시적으로 공개되는 건 세계 최초”라고 밝혔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