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아이가 없다… 서울, 30년 뒤 인구 700만명대로 추락

통계청 ‘장래인구추계’ 발표

인구 늘어나는 곳은 세종·경기뿐
국민 중위연령 44.9 → 58.8세 상승


저출생·고령화 여파로 2052년 서울 인구가 700만명대로 추락한다는 예측이 나왔다. 전 국민을 나이순으로 정렬해 중앙에 위치하는 중위 연령도 같은 시기 60세 턱밑에 이를 전망이다.

28일 통계청이 발표한 ‘장래인구추계 시·도편 2022~2052년’에 따르면 한국 총인구는 2022년 5167만명에서 30년 후인 2052년 4627만명으로 541만명(-10.5%) 감소한다. 이는 합계출산율·기대수명 등 변수를 중간 수준으로 가정한 중위 시나리오다. 통계청은 2052년까지 전국 17개 시·도 중 15곳의 인구가 감소한다고 내다봤다.


이 중 서울은 942만명에서 793만명으로 149만명(-15.8%) 줄었다. 부산(-85만명·-25.8%) 경남(-69만명·-21.0%) 울산(-28만명·-25.7%) 지역은 감소율이 20%를 넘겼다. 인구가 증가하는 시·도는 세종(16만명) 경기(12만명) 2곳뿐이었다.

생산인구 감소 폭도 두드러졌다. 전국 15~64세 생산연령인구는 2022년 3647만명에서 2052년 2380만명으로 1267만명(35.2%) 줄어든다. 생산연령인구가 차지하는 비중도 2022년 71.1%에서 2052년 51.4%로 약 20% 포인트 낮아진다. 특히 조선업 침체로 청년 인구 이탈이 심한 울산은 생산연령인구가 2022년(81만명) 대비 절반인 41만명까지 쪼그라든다.

전국 중위 연령은 2022년 44.9세에서 2052년 58.8세까지 상승한다. 전남·경북·경남 등 9개 시·도의 중위 연령은 60세를 넘길 전망이다. 상대적으로 낮은 세종의 중위 연령도 2052년 ‘지천명’을 넘긴 52.1세로 예측된다.

세종=이의재 기자 sentin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