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네타냐후 “라파 난민촌 공습은 비극적 실수”

최소 45명 사망… 국제사회 비난
“이 탱크 라파 도심 진입” 보도도

이스라엘군의 공습으로 자동차와 텐트 등이 불에 탄 가자지구 라파의 난민촌에서 27일(현지시간) 한 소년이 슬픔과 분노에 찬 얼굴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스라엘군이 가자지구 최남단 도시 라파의 난민촌을 공습해 최소 45명이 사망했다. 국제사회의 비난이 빗발치는 가운데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비극적 실수’로 규정했다. 미국 정부는 조 바이든 대통령이 언급한 ‘레드라인’을 이스라엘이 넘었는지 여부를 평가하고 있다.

네타냐후 총리는 27일(현지시간) 크네세트(의회) 연설에서 “우리는 라파에서 전쟁과 무관한 주민 100만명을 대피시켰다. 최선의 노력에도 비극적 실수가 있었다”며 “이번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 전쟁과 무관한 사람들이 다치는 것은 비극”이라고 말했다.

하마스 측 가자지구 보건부는 전날 라파 서부 탈알술탄 난민촌에 대한 이스라엘군의 공습으로 노인과 여성 23명을 포함해 최소 45명이 숨지고 249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이 난민촌은 이스라엘군으로부터 인도주의 구역으로 지정돼 지난 6일부터 피란민 수천명이 머물던 곳이다. 이스라엘군은 국제사법재판소(ICJ)가 ‘라파 공격 중단’ 긴급명령을 내린 지 이틀 만에 이번 공습을 단행했다.

민간인 다수가 숨지는 참극이 발생하자 미국 정부도 난처해졌다. 백악관은 이날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 성명에서 “이스라엘에 하마스를 공격할 권리가 있다. 이번 공격으로 하마스 고위 테러리스트 2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분명히 밝혔듯 이스라엘은 민간인을 보호하기 위해 모든 예방 조처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서방 동맹국들의 반응은 한층 강경하다. 호세프 보렐 유럽연합(EU) 외교안보장관은 “경악했다”며 이스라엘에 라파 공격을 즉시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도 즉각적인 휴전을 촉구했다.

다만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의 레드라인을 이스라엘이 넘었는지 여부를 평가하고 있다고 악시오스가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3월 MSNBC 인터뷰에서 라파에 대한 대규모 공격을 레드라인으로 규정했고, 최근에는 “이를 넘으면 공격무기 지원을 중단하겠다”고 경고했다. 한 미국 관리는 “이번 사건으로 바이든 대통령이 가자지구 전쟁에 대한 정책을 바꿔야 한다는 정치적 압력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로이터통신은 28일 목격자를 인용해 이스라엘 탱크 여러 대가 라파 도심에 진입했다고 보도했다. 탱크가 진격한 일부 지역에선 이스라엘군과 하마스 대원 간 총격전이 벌어졌다는 증언도 나왔다. 이스라엘군이 국제사회의 강력한 반대를 무릅쓰고 라파 시가전을 본격 강행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김철오 기자,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kcopd@kmib.co.kr

1021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