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1970년대 NBA 누빈 센터… 레전드 월턴 71세로 별세

사진=AP뉴시스

1970년대를 풍미한 미국프로농구(NBA)의 전설적인 센터 빌 월턴(사진)이 암 투병 끝에 숨을 거뒀다. 향년 71세.

NBA 사무국은 27일(현지시간) 월턴의 사망 소식을 전했다. 1952년 미 캘리포니아주에서 태어난 그는 미국대학스포츠협회(NCAA) 소속 UCLA에서 팀의 88연승을 이끄는 등 두 차례 전국 대회 우승을 주도했다.

1974년 NBA 신인 드래프트에서 1순위로 지명받아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 유니폼을 입었다. 3년 차였던 1976-1977시즌 팀을 챔피언 자리에 올려놨다. 이후 크고 작은 부상에 시달린 그는 여러 번 팀을 옮겨 다녔다. 1985-1986시즌 보스턴 셀틱스에서 화려한 재기에 성공, ‘올해의 식스맨상’을 수상했다. 이때 두 번째 NBA 우승 반지도 꼈다. NBA 통산 468경기에 출전해 6215득점 4923리바운드 1590어시스트 기록을 남겼다.

김민영 기자 my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