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내년~2026년 3국 문화교류의 해 지정”

기시다, 납북자 문제 해결 지원 요청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9차 한일중 정상회의 공동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윤 대통령,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리창 중국 총리는 27일 청와대 영빈관 2층에서 정상회의를 진행한 뒤 1층으로 내려와 3국 취재진 앞에 나란히 섰다. 정상회의를 주재한 윤 대통령이 가장 먼저 정상회의 결과에 대해 설명했다. 이후 기시다 총리, 리 총리 순으로 취재진 앞에서 발언을 이어갔다.

윤 대통령은 “3국 협력의 기반은 세 나라 국민들의 상호 이해와 신뢰”라며 “이를 위해서는 자주 만나고 소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2030년까지 연간 인적 교류 4000만명을 달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특히 미래세대 간 교류를 적극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3국 정상은 내년과 2026년을 ‘한·일·중 문화 교류의 해’로 지정했다고 윤 대통령이 공개했다.

윤 대통령은 “한·일·중 3국은 역내 여타 국가들과의 협력도 확대하기로 했다”며 “몽골과는 황사 저감 협력을, 아세안 국가들과는 캠퍼스 아시아(대학 간 교류 프로그램)·스타트업 육성, 지식재산 협력을 통해 공동 번영을 모색할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 리 총리, 3국 국민들에게 감사를 표하며 발언을 마쳤다.

이어 기시다 총리는 “지난번 3국 정상회의 이후 국제사회는 다양하면서도 복잡한, 그리고 상호 연관된 과제들과 대치해 왔다”며 “저출생·고령화 같은 3국 공통의 커다란 과제도 존재한다”고 말했다. 일본은 한국에 앞서 저출생·고령화 문제에 홍역을 앓았다. 기시다 총리는 “납치 문제의 즉시 해결을 위해 양 정상께서 계속 지원해 주실 것을 요청드렸다”며 납북자 문제를 공식적으로 언급했다.

리 총리는 “장기적인 공동 이익에 주목하고, 선린우호를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리 총리는 “역내 산업망·공급망 협력을 강화해 중·한·일 자유무역협정(FTA) 협상 체계를 추진해야 한다”며 “인공지능, 디지털 경제, 녹색 경제 등 첨단 분야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리 총리는 전날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을 면담했다. 리 총리는 “중국은 시종일관 3국 협력을 중요시하고 있다”고 거듭 말했다.

이경원 기자 neosar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