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서초구, 전국 최초로 대형마트 영업제한 시간 푼다

기존 8시간에서 1시간으로 축소
7월부터 대형마트 새벽배송 가능
곧바로 새벽배송은 시간 걸릴듯


서울 서초구가 전국 최초로 대형마트 영업시간 제한을 대폭 완화한다. 구는 이를 통해 대형마트의 새벽배송이 가능해져 주민편의와 지역경제 활성화 등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초구는 27일 대형마트 및 준대규모점포의 영업제한 시간을 기존 오전 12시~8시(8시간)에서 오전 2시~3시(1시간)로 변경하는 내용의 행정예고를 시행했다. 이에 따라 서초구 관내 대형마트는 사실상 영업시간의 제한을 받지 않고 새벽배송을 포함한 전면적인 온라인 영업이 가능해진다.

앞서 구는 1월 서울시 최초로 대형마트 의무휴업일을 평일로 전환한 바 있다. 구 관계자는 “영업시간 제한까지 선제적으로 풀면서 서초구는 전국 최초로 대형마트에 대한 두 개의 대못 규제를 모두 풀어내게 됐다”며 “서울을 비롯해 전국적인 변화의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조치에 해당되는 업체는 지역 내 4개 대형마트(이마트 양재점·롯데마트 서초점·킴스클럽 강남점·코스트코 양재점)와 33개의 준대규모점포(롯데슈퍼·홈플러스) 등이다.

서초구는 이번 행정예고에 이어 유통업상생발전협의회 개최, 최종 고시공고 등의 절차를 거쳐 7월 내 대형마트의 영업시간 제한을 변경하는 조치를 시행할 계획이다.

전성수 서초구청장은 “유통환경의 급속한 변화에도 오랫동안 꿈쩍하지 않던 영업시간 제한이라는 마지막 규제를 풀어낼 수 있어서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이러한 역할은 소비자와 지역경제, 유통업계 모두를 위한 구청장의 권한이자 책무”라고 말했다.

다만 구는 1시간의 영업제한 시간은 남겼다. 영업제한 시간 자체를 없애버릴 경우 정치권에서 관련 논의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구 관계자는 “서초구가 앞장서 영업제한 시간을 변경했지만 현행 유통산업발전법이 있는 이상 다른 지자체들이 쉽게 결정하긴 어려운 일”이라며 “합리적인 안이 국회에서 나오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대형마트 업계는 규제 완화에 일단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규제 완화의 흐름이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다만 7월부터 당장 서초구 소재 대형마트가 새벽배송 서비스를 도입하는 식의 변화가 생기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새벽배송에 대한 수요, 이에 투입되는 인력과 물류비용 등을 다각도로 살핀 뒤 사업성을 검토하는 작업이 선행돼야 하기 때문이다.

유통업계 한 관계자는 “변화의 물꼬가 트인 것은 긍정적”이라면서도 “새벽배송처럼 인력과 비용이 투입돼야 하는 서비스를 재개하는 건 전사 차원에서 전략적으로 고민해야 할 일이라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이현 문수정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