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한·일·중 경제인 한자리 “3국 협력 플랫폼 만들자”

4년5개월 만에 ‘비즈니스 서밋’

한·일·중 3국의 경제단체장이 27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회관에서 열린 ‘제8차 한·일·중 비즈니스 서밋’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왼쪽부터 도쿠라 마사카즈 일본경제단체연합회(게이단렌) 회장,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런훙빈 중국국제무역촉진위원회(CCPIT) 회장. 연합뉴스

한국과 일본, 중국 기업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3국의 경제협력 활성화를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다짐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27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일본경제단체연합회(게이단렌), 중국국제무역촉진위원회(CCPIT)와 공동으로 ‘제8차 한·일·중 비즈니스 서밋’을 열었다. 한·일·중 비즈니스 서밋은 2019년 12월 중국 청두에서 열린 이후 코로나19로 중단됐다가 4년5개월 만에 재개됐다. 서울에서 모인 것은 2015년 이후 9년 만이다. 행사에는 각국을 대표하는 기업인과 정부 관계자 등 280여명이 참석했다.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은 개회사에서 “5년 전 청두에서 진단한 지정학적 갈등이나 국제 통상환경 변화 등은 오늘날에도 여전히 세 나라의 경제적 불확실성을 더하고 있다”며 “기후위기, 저출생, 고령화 등 공통 과제도 산적해 있다”고 말했다. 이어 “3국 관계가 어려움을 겪을 때마다 우리 경제인들은 협력체제 복원을 위해 역할을 다해왔다”며 “먼저 민간 차원의 3국 협력 플랫폼을 만들어 보자”고 제안했다.

도쿠라 마사카즈 게이단렌 회장은 “일본 경제는 30년 정도 지속된 디플레이션으로부터 탈피했으며 저출생과 고령화가 진행되는 가운데 각 개인의 생산성을 어떻게 향상할지에 대한 과제를 안고 있다”며 “우리가 연대해 협력하려면 상호 의사소통과 이해 증진이 필요하고 엔데믹 후 3국 간 인적 교류 확대와 이를 위한 출입국 절차 원활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런훙빈 CCPIT 회장은 “3국은 서로 떨어질 수 없는 파트너로 각국 정·재계의 노력으로 우리는 상당히 높은 수준의 협의체를 구성했다”며 “더 많은 협력 가능성이 있으며 경제계는 3국 협력 강화에 중요한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디지털경제·인공지능(AI)·첨단제조·그린에너지·의료 등 분야의 산학연 협력 강화와 투자 확대, 3국 기업 협력 보장을 위한 상법 서비스 강화, 3국 자유무역협정(FTA) 협상 재개 등을 제안했다.

이번 행사를 주관한 3국 경제단체는 제9차 한·일·중 정상회의의 실행을 지원하고 비즈니스 서밋에서 논의한 내용을 실행하기 위한 공동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서에는 3국 경제계가 경제 활성화를 위해 디지털 전환, 교역 활성화, 공급망 안정화 분야에서 협력하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그린 전환, 고령화 대응, 의료 분야에서 협력하겠다는 다짐을 담았다. 또 한·일·중 비즈니스 서밋을 3국 간 민간 경제협력 회의체로 내실화하기 위한 실무협의체를 마련하기로 했다. 제9차 한·일·중 비즈니스 서밋 개최국은 일본이다.

김혜원 기자 ki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