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복현 “공매도 방지 시스템 내년 1분기 구축 가능”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연합뉴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27일 불법 공매도를 감지·차단할 수 있는 전산시스템 구축 시점을 내년 1분기로 전망했다. 시스템 구축 과정에서 공매도 일부 재개 가능 여부도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원장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전산시스템은 공매도를 주문한 회사 내에서 불법을 탐지하는 시스템이 있고, (그 전체를 묶는) 중앙시스템을 만드는 게 있다”며 “다 하려면 내년 1분기 정도는 가능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1단계인 회사 내 내부통제 시스템으로 80∼90% 이상의 불법 공매도를 차단할 수 있으면 단계별로 일부 공매도 재개가 가능한지 검토가 가능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공매도 재개 시점과 관련해 정부와 정책 엇박자 논란이 일자 시스템 마련이 공매도 재개 또는 일부 재개와 연계됐다는 점을 재차 강조한 것이다.

이 원장은 향후 거취에 대해서는 “(금감원장은) 임기가 있는 자리로 내년 6월 초에 마무리되는데 별다른 상황이 없으면 임기를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실에서 민정수석직 제안을 받았냐는 질문에는 “인사 언급은 않는 게 맞다”면서도 “적극적으로 진지하게 서로 논의하거나 제안이 있었던 적은 없다”고 답했다.

김준희 기자 zuni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