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글로벌 우주항공시대 개막… 경남 사천 우주항공청 개청

윤영빈 우주항공청장이 27일 경남 사천 우주항공청에서 열린 개청 기념 직원조회 인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우주항공청(KASA)이 27일 경남 사천에 개청했다.

우주항공청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속 중앙행정기관으로, 대통령 직속 국가우주위원회에서 감독한다. 국가위성운영센터·우주환경센터 등 소속 기관을 포함해 총 정원 293명(일반직 148명·임기제 145명)으로 구성되며, 필요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하게 된다. 개청에 맞춰 과기부와 산업통상자원부 등의 55명이 우주항공청으로 이동해 업무를 수행한다.

우주항공청이 자리잡은 사천은 국내 우주항공 산업 매출액의 50%를 차지할 정도로 관련 산업이 집적된 곳이다. 국내 유일의 항공기 제작업체 한국항공우주산업(KAI·사천시)·한화에어로스페이스(창원시)를 중심으로 부품·소재 협력업체들이 우주항공 산업 생태계를 이루고 있다.

개청에 맞춰 경남도는 도청에서 ‘우주항공청 개청 기념 간담회’를 가졌다. 박완수 경남지사는 이 자리에서 “경남이 한국을 넘어 글로벌 우주항공의 수도로 자리매김하는 담대한 첫걸음을 뗀 역사적인 날”이라며 “경남도가 중심이 돼 1%에 불과한 우주항공시장 점유율을 10%까지 확대한다는 국가 우주경제 비전을 차근차근 실현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에 따라 도는 우주산업 클러스터(위성특화지구) 조성을 추진한다. 또 발사·궤도·전자파환경시험시설 등 국제 수준의 시설을 갖춘 우주환경시험시설(항공국가산단 진주지구)과 위성 관련 연구·제조·사업화 기반 시설을 갖춘 위성개발혁신센터(사천지구)도 조성할 계획이다.

우주항공 산업은 향후 10년 동안 우주산업 5배(1320조원), 미래 항공교통 분야 200배(1960조원)의 폭발적 성장이 전망되는 분야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