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오세훈·배준호 발탁… 김민재·조규성은 부상 제외

김도훈號, 6월 A매치 명단 공개
황재원 등 7명의 ‘젊은 피’ 수혈


오세훈(마치다젤비아)과 배준호(스토크시티)가 처음 대표팀에 승선한다. 6월 A매치를 임시 감독 체제로 치르는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은 7명의 새 얼굴을 대거 발탁하며 분위기 쇄신에 나섰다.

대한축구협회(KFA)는 27일 6월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5·6차전에 나설 예비 명단을 공개했다. 기존 국가대표 멤버들이 주를 이룰 것이라는 예상을 깨고 김도훈 감독은 명단에 크게 변화를 줬다.

손흥민(토트넘),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황희찬(울버햄프턴), 황인범(즈베즈다) 등 기존 해외파 주전 라인은 그대로 이름을 올렸으나, 김민재(바이에른 뮌헨)와 조규성(미트월란)은 부상으로 이번에는 쉬어가기로 했다. 김민재는 지난 13일 볼프스부르크전에서 왼쪽 발목을 다쳐 정상 훈련이 어려운 상태다. 조규성 역시 덴마크 정규리그 일정을 마친 후 그간 통증이 있었던 무릎을 이번에 수술받기로 했다.

두 선수의 공백은 신예 선수들이 채운다. 조규성의 빈자리는 일본 J1리그에서 활약해온 오세훈이 맡을 예정이다. 오세훈은 올 시즌 16경기에 나서 6골로 득점 공동 8위에 올라 있다.

23세 이하(U-23) 대표팀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했던 배준호도 중원에서 공격의 물꼬를 트는 데 힘을 보탤 것으로 보인다.

김민재가 빠진 수비에선 8명 중 절반이 새 얼굴이다. 황재원(대구), 최준(서울), 박승욱(김천), 하창래(나고야) 등 4명이 처음으로 A대표팀에 발탁됐다. 수비형 미드필더에선 정우영(알칼리즈)과 박용우(알아인)가 오랜만에 얼굴을 비췄다.

내달 6일 싱가포르 원정 경기까지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만큼 대표팀은 국내 소집 훈련 없이 곧바로 현지 적응을 위해 출국한다.

지난 예선전에서 3승 1무로 C조 선두를 지키고 있는 한국은 3차 예선 진출 분수령은 넘은 상태다. 김 감독은 “전술적인 준비를 잘해서 이번 두 경기에서 신구 조화가 잘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누리 기자 nur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