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라인야후’ 꺼낸 尹 “현안 안되게 관리”… 기시다 “보안 규범 재검토 요구한 것”

입력 : 2024-05-27 00:12/수정 : 2024-05-27 00:12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회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6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한 일 중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한 일 정상회담을 가졌다. 양국 정상은 1년 만의 ‘셔틀외교’ 재개를 평가했고, 앞으로 중국까지 포함해 동아시아 3국이 인도 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힘을 모아가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윤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와의 양자회담에서 야당이 ‘대일 외교 실패’라고 비판했던 ‘라인야후 사태’를 먼저 꺼냈다. 윤 대통령은 일본 총무성의 행정지도가 ‘네이버에 대한 라인야후 지분 매각 요구’는 아닌 것으로 이해한다면서 “불필요한 현안이 되지 않도록 잘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이에 기시다 총리는 “어디까지나 보안 규범을 재검토하라는 요구사항”이라며 총무성의 행정지도에 대한 과도한 의미 부여는 잘못이라는 취지로 답했다. 기시다 총리는 “‘한국 기업을 포함해서 외국 기업들의 일본에 대한 투자를 계속 촉진하겠다’는 기존 입장에 변함이 없다”는 설명도 했다고 대통령실이 전했다.

일본 총무성은 지난해 11월 발생한 네이버클라우드의 보안 사고를 문제 삼아 지난 3월 라인야후에 행정지도를 내렸다. 이 행정지도에는 네이버와의 자본 관계 재검토를 요구하는 내용이 포함돼 한국 기업이 일본으로부터 압박을 받았다는 논란이 일었다.

대통령실은 이후 브리핑을 통해 한국 기업이 불이익을 받는 일이 없을 것이라고 일본을 향해 경고 메시지를 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한 일 정상회담 직후 기자들을 만나 “라인야후 문제는 현재 관심사이기 때문에 우리 대통령이 먼저 문제를 거론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내년 국교정상화 60주년을 앞두고 양국 국민이 체감할 가시적 성과를 내자는 뜻을 모았다. 구체적으로 에너지, 경제안보, 중소기업·스타트업, 정보통신기술(ICT)·첨단기술 등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한 일 정상은 유학, 인턴십, 취업 등 청년층 교류 확대 방안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이경원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