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3국 FTA’ 기대 드러낸 中 언론… 한·중 관계 개선 긍정 신호

동아시아 세 경제강국 협력 회복
진영 대립 완화 등에 도움 전망
남중국해 문제 등은 변수로 지목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와 회담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중국 관영 매체와 전문가들은 26~27일 한·일·중 정상회의를 계기로 자유무역협정(FTA) 등 3국 협력에 진전을 보일 것으로 기대했다. 2016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태 이후 얼어붙은 한·중 관계 개선에 긍정적 신호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최근 랴오닝사회과학원의 한반도 전문가 뤼차오와의 인터뷰를 빌려 “(이번 정상회의는) 동아시아 세 경제 강국의 협력 관계 회복에 대한 긍정적 진전”이라며 “동아시아를 세계 경제의 중심으로 만들고 세계 경제 성장을 촉진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또 “3국 FTA를 위한 새로운 단계의 협상을 촉진할 수 있다”고 기대했다.

헤이룽장성 사회과학원 동북아연구소의 다즈강 소장도 “정상회의 재개는 전반적으로 도전보다 소통에 더 많은 기회를 제공한다”며 “이번 회의를 통해 이견을 관리하면서 진전된 무역 활성화 조치 등 상생 협력을 촉진하는 합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관영 중국망도 “정상회의는 전략적 소통 강화, 분쟁 통제, 신뢰 구축, 지역 내 진영 대립 완화와 효과적인 거버넌스 등의 문제를 올바른 방향으로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3국은 이미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제일재경은 구체적으로 “3국 FTA가 완성되면 소비자는 15억2000만명, 국내총생산(GDP)은 세계 GDP의 20% 이상, 3국 간 교역액은 전 세계의 약 20%를 차지하는 거대 경제권이 된다”고 기대했다.

이들 매체는 한·일·중 관계의 진전을 가로막는 위험 요인도 남아 있다고 짚었다. 글로벌타임스는 중국이 핵심 이익으로 간주하는 대만 및 남중국해 문제에 대한 한국과 일본의 태도, 한·일·중 협력을 원하지 않는 미국의 개입 등을 위험 요인으로 꼽았다. 중국망도 “역내 안보와 관련된 중대하고 민감한 일부 의제에서 3국 간 공감대 형성과 협력의 돌파구 마련에는 어려움이 크다”고 지적했다. 다만 “지정학적 분쟁을 넘어 실무적 협력은 3국의 이익에 부합한다”고 강조했다.

베이징=송세영 특파원 sysoh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