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출범 한 달 맞은 ‘한강 해치카’ 한강공원서 시민 발 됐다

해치 캐릭터… 10인용 미니버스
약자 위해 무료 순환 차량 도입
차량 증편·배차 간격 단축 예정

지난 22일 한강 순환 관람차인 ‘한강 해치카’가 세빛섬 정류장에 정차해 있다. 김이현 기자

서울 지하철 4호선 동작역 2번 출구에서 나와 계단을 내려가면 조그마한 원형 교차로가 있다. 지난 22일 오후 교차로에 내려서자 눈에 확 뜨이는 민트색 10인용 미니버스가 보였다. 버스 외부는 서울시가 15년 만에 ‘리뉴얼’해 내놓은 해치 캐릭터로 앙증맞게 꾸며져 있었다.

이 버스는 지난달 26일부터 운행을 시작한 한강 순환 관람차 ‘한강 해치카’다. 서울시는 한강공원을 찾는 시민뿐 아니라 어린이, 노인 등 이동 약자의 편리한 이동을 위해 한강공원에 처음으로 무료 순환 관람차를 도입했다.

해치카는 기자를 포함해 5명의 승객을 태운 뒤 한강 보행자 도로를 따라 동작대교 방향으로 출발했다. 시속 15㎞ 속도로 약 5분 만에 1㎞ 떨어진 서래섬에 도착했다. 서래섬 내부에 들어오자 탁 트인 풍경이 눈앞에 들어왔다. 서쪽으로 가깝게는 동작대교·한강대교, 멀리는 여의도 63빌딩·파크원 빌딩 등이 보였다. 동쪽에는 한강 명물인 반포 달빛 무지개분수가 눈앞에 있었으며, 정면에선 용산의 스카이라인과 남산타워가 조화롭게 어우러진 뷰를 감상할 수 있었다.

해치카는 출발 10분 만에 동작역으로부터 2㎞ 남짓 떨어진 세빛섬에 도착했다. 마지막 정류장인 서울웨이브는 세빛섬에서 출발한 지 10분 만에 도달했다. 해치카는 운행 중간 중간 경적 대신 호루라기를 울렸다. 서울시 관계자는 “일반 경적 소리에 시민들이 놀랄 수도 있기 때문에 소리가 크지 않은 호루라기를 도입했다”고 설명했다.

오가는 해치카에는 시민들 6~10명이 항상 탑승해 있었다. 운행을 시작한지 한 달밖에 되지 않았지만 해치카에 대한 시민들의 만족도는 높았다.

경기도 군포에서 유채꽃을 보기 위해 부인과 한강을 찾은 이모(71)씨는 “평소에는 서래섬 인근만 구경하다 동작역으로 돌아오곤 했었는데 해치카 덕분에 편하게 세빛섬부터 서울웨이브까지 구경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초등학교 5학년 아들과 동행한 40대 여성 이모씨도 “한강공원에 놀러왔다가 버스도 귀엽고 신기해서 한 번 타봐야겠다 싶었다”며 “도보로는 세빛섬 인근 편의점까지 밖에 못 갔는데 해치카가 생기면서 보다 멀리까지 와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나모(88)씨는 “걸어서는 절대 갈 생각을 못했던 곳을 갈 수 있게 됐다”며 “노약자나 장애인들한테 좋은 정책이 나왔다”고 언급했다.

서울시는 시민들의 긍정 평가에 힘입어 해치카를 연중 운행할 방침이다. 주말에는 4대(평일 3대)로 운행 차량을 증편하고 배차 간격을 20분에서 15분으로 단축할 계획이다.

문동성 김이현 기자 the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