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하이패스 없어도 번호판 영상인식 통해 통행료 납부”


국토교통부는 ‘번호판 인식 방식 스마트톨링’ 시범사업을 한국도로공사와 함께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스마트톨링은 하이패스 단말기가 없는 차량도 번호판 영상 인식으로 고속도로 통행료를 편리하게 낼 수 있게 돕는 서비스다. 시범사업은 오는 28일부터 1년간 경부선과 남해선 일부 구간에서 시행된다. 경부선 대왕판교영업소와 남해선의 서영암·강진무위사·장흥·보성·벌교·고흥·남순천·순천만 영업소가 대상이다. 시범사업에선 신용카드 사전등록과 자진 납부 2가지 방식으로 통행료를 낼 수 있다. 국가유공자, 장애인 등 본인 탑승 여부 확인이 필요한 통행료 감면 대상 차량은 기존의 현장수납 차로를 이용하거나 지금처럼 감면 단말기로 하이패스 차로를 이용하면 된다. 국토부는 통행료 감면 대상 차량도 스마트톨링을 이용할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세종=김혜지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