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바이든 “우리가 韓·日을 하나로… 상상 못한 일”

美육사 졸업식서 한·미·일 협력 강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뉴욕주 웨스트포인트에서 육군사관학교 졸업생들의 경례를 받으며 입장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대통령이 미국 육군사관학교 생도들에게 한·미·일 삼각 협력 강화를 강조하며 누구도 상상하지 못한 일이라고 평가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미 육사 웨스트포인트 졸업식 축사에서 “인도·태평양에서 우리는 동맹을 강화하고 새로운 동맹을 만들고 있다”며 “우리는 일본과 한국을 하나로 구축했고, 이는 누구도 가능할 것으로 생각하지 못했던 일”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미·일 공조와 오커스(미·영·호주 안보동맹), 일본·필리핀과 3각 협력, 쿼드(미·일·호주·인도 안보협의체) 등 미국이 주도하고 있는 인도·태평양 지역 소다자 협력체를 열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졸업생들을 향해 “여러분의 선서는 국내외 모든 적을 향한 것”이라며 “1000여명의 선배가 4년 전 한 말을 기억하라”고 말했다. 2020년 당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참석한 웨스트포인트 졸업식에선 ‘선서는 정부나 정당, 독재자를 위한 것이 아니다’라는 내용의 동문 1000여명의 공개 서한이 낭독됐다. 워싱턴포스트는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 이름을 한 번도 거론하지 않았지만, 선서가 특정 정당이나 대통령을 위한 것이 아니라고 강조하며 트럼프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고 설명했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