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내년 6월 남해안서 ‘국제 도로 자전거대회’ 개최

투르 드 코리아 인 경남 2025
문화·관광 어우러진 축제 방식

25일(현지시간) 이정곤 경남도문화체육국장(왼쪽)이 모토무라 겐타로 일본 사가미하라시장과 만나 지자체의 대회 지원과 지역홍보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경남도 제공

경남도는 천혜의 자연풍경을 가진 남해안을 배경으로 내년 6월 세계적 유명 자전거 대회인 ‘투르 드 프랑스’와 같은 ‘국제 도로 자전거대회’를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대회 명칭은 ‘투르 드 코리아 인 경남 2025’로 정했다. 내년 6월 개최를 목표로 대한·경남 자전거연맹과 함께 오는 6월 국제사이클연맹에 대회 승인을 신청할 예정이다. 도는 기록경기인 ‘투르 드 프랑스’와 달리 남해안을 전 세계에 알리고 문화와 관광이 어우러진 축제로 만들 방침이다.

도는 차질 없는 대회 준비를 위해 개최 시기와 참가 규모가 비슷하면서 올해 26회째를 맞은 ‘투어 오브 재팬 2024’에 참가해 대회 운영과 지자체 홍보방안 등을 살펴봤다. 경기운영 차량에 탑승해 대회 운영 방식을 직접 확인했다.

또 이번 대회를 주최·주관하는 일본자전거경기연맹과 일본자전거보급협회 관계자들을 만나 세계적 대회의 운영과 우수 선수들의 참여와 국민들의 자전거 이용 활성화 방안 등을 논의하고, 내년에 경남에서 열리는 ‘투르 드 코리아 인 경남2025’협조를 당부했다.

대회 구간별 지자체의 단체장들과도 면담을 추진했다. 후지산 대회가 열리는 24일은 오야마정의 정장과 사가미하라 대회가 열리는 25일은 사가미하라시 시장을 만나 지자체의 대회 지원과 지역홍보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정곤 경남도 문화체육국장은 “일본 국제 자전거대회 참관을 통해 선수들의 경기와 주관기관의 경기운영, 지역홍보 방안 마련에 도움이 됐다”며 “투르 드 코리아 인 경남 대회를 전 세계에 남해안을 소개하고 문화와 관광이 어우러진 스포츠 축제로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도는 일본 대회 참관을 통해 얻게 된 대회 운영 방안을 실제 활용하고 국제대회 코스를 개발하기 위해 오는 11월 국내 최상위급 기량을 갖춘 동호인 300여명이 참여하는 ‘투르 드 코리아 인 경남 2024’를 4일간 개최할 예정이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