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음주 뺑소니’ 구속심사 출석 김호중 고개 숙인 채 “죄송합니다”만 반복

판사 “본인은 처벌받으면 안 되고 매니저는 처벌받아도 되나” 질책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씨가 2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마친 뒤 포승줄에 묶인 채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음주운전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씨가 24일 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았다.

서울중앙지법 신영희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오후 12시30분부터 약 50분 동안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하고 김씨 구속 필요성에 대해 심리했다. 서울중앙지검 인권보호부(부장검사 임일수) 담당 검사는 영장실질심사에 직접 출석해 범죄가 조직·계획적으로 이뤄졌고, 증거인멸 우려가 큰 점을 강조하며 김씨의 구속 필요성을 주장했다.

영장심사에선 김씨에게 수사 협조 여부와 함께 증거 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는지가 핵심 쟁점이 됐다. 신 부장판사는 김씨의 운전자 바꿔치기 혐의에 대해 “똑같은 사람인데 김호중은 처벌받으면 안 되고, 막내 매니저는 처벌받아도 괜찮은 것이냐”며 김씨를 질책한 것으로 전해졌다.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나온 김씨는 “죄송합니다. 반성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포승줄에 묶인 채 서울 강남경찰서 유치장으로 옮겨졌다.

앞서 김씨는 오전 10시58분 검은 양복에 흰 와이셔츠 차림으로 중앙지법에 모습을 드러냈다. ‘소주를 3병 마셨다는 유흥주점 직원 진술이 있는데 거짓말한 것이냐’는 취재진 질문에 고개를 숙이고 “죄송합니다. 오늘 있을 심문 잘 받겠습니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취재진이 이어 ‘메모리 카드는 직접 제거한 것이냐’ ‘사고 직후 현장을 왜 떠났냐’는 등 질문을 했고 그는 계속해서 “죄송합니다”라고 답했다.

김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인근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그는 범행 직후 잠적해 17시간 만에 경찰에 출석해 음주 검사를 받았으나 음성이 나왔다. 다만 경찰 수사로 음주 정황이 속속 드러나자 사고 발생 열흘만인 지난 19일 음주 운전을 인정했다.

신 부장판사는 오전 범인 도피교사 혐의를 받는 김씨 소속사 이광득 대표와 김씨의 사고차량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제거해 증거인멸 혐의를 받는 소속사 본부장 전모씨에 대한 영잘실질심사도 진행했다.

신지호 기자 ps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