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한·일·중 정상, 26~27일 4년5개월 만에 서울서 만난다

한·중관계 개선 전환점 될지 촉각

윤 대통령, 첫날엔 양자회담 개최
인적교류·기후 등 6개분야 논의
中 ‘대만 문제’ 항의는 별 영향 없을 듯

윤석열 대통령과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왼쪽부터)가 26~27일 서울에서 열리는 제9차 한·일·중 정상회의에서 만난다고 대통령실이 23일 밝혔다. 3국 정상은 인적교류, 기후변화, 경제통상, 보건 및 고령화, 과학기술 디지털 전환, 재난 및 안전 등 6가지 분야의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AP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가 참석하는 제9차 한·일·중 정상회의가 26~27일 서울에서 열린다. 2019년 12월 중국 청두에서 개최된 8차 회의 이후 4년5개월 만이다. 3국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중, 한·일 간 양자회담도 진행되는 만큼 한·일 관계 복원에 이어 한·중 관계 개선의 전환점이 마련될지 주목된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23일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제9차 한·일·중 정상회의가 26~27일 이틀간 서울에서 열린다”고 공식 발표했다. 윤 대통령은 회의 첫날인 26일 대통령실에서 리 총리, 기시다 총리와 각각 양자회담을 한다.

3국 정상은 둘째 날인 27일 정상회의에서 인적교류, 기후변화, 경제통상, 보건 및 고령화, 과학기술 디지털 전환, 재난 및 안전 등 6가지 분야에서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김 차장은 “심도 있는 논의의 결과는 3국 공동선언에 포함될 것”이라며 “이번 정상회의는 3국이 협력체제를 완전히 복원하고 정상화하는 분기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3국 정상은 이와 함께 한·일·중 비즈니스 서밋에 참석해 각각 연설하고 각국 경제인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이어 협력 범위를 인도·태평양 지역 및 글로벌 차원으로 확대하는 방안도 논의할 전망이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중국이 전날 대만 문제와 관련해 한·일 양국에 각각 항의한 것이 정상회의에 영향을 미치느냐는 질문에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일관되게 ‘하나의 중국’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견지해 왔고 여기에 중국 정부도 이견이 없다”고 설명했다. 3국 정상이 다룰 의제나 공동선언에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 북·러 무기거래와 관련한 내용이 담길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회의를 계기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한국 방문이 성사될지도 관심이다. 윤 대통령은 취임 첫해인 2022년 9월 방한한 리잔수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을 만나 시 주석 방한을 초청했다. 시 주석은 2014년 7월 국빈 방한을 마지막으로 한국을 방문하지 않았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중국은 이번 정상회의가 3국 협력에 새로운 동력을 불어넣고 호혜, 윈윈을 실현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하야시 요시마사 관방장관은 기자회견에서 “3국 정상이 한자리에 모여 협력 방향성과 대책 등을 의논하는 것은 3국뿐 아니라 지역 전체에 중요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경원 기자 neosar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