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檢, ‘김여사 명품백·몰카’ 준비한 이명수 30일 조사

김여사와 7시간 통화 공개한 인물
최재영 출국정지… 민원 카톡 공개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와의 전화 통화를 녹음하고 방송에 제보했다가 고발당한 서울의 소리 이명수 기자가 2022년 8월 4일 오전 피고발인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마포구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에 변호인과 출두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이 김건희 여사에게 전달된 명품가방을 직접 구매한 인터넷 매체 서울의소리 소속 이명수씨를 30일 불러 조사한다. 서울의소리는 최재영 목사가 가방 전달 10개월 후인 지난해 7월 김 여사에게 청탁을 하는 내용의 카카오톡 대화를 추가 공개했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김승호)는 청탁금지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 이씨를 오는 30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 이씨는 2022년 9월 최 목사가 김 여사에게 300만원 상당의 가방을 전달하는 과정에 관여했다. 명품가방 및 촬영에 쓰인 몰래카메라 등은 이씨가 준비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씨는 대선을 앞둔 2022년 1월 김 여사와 나눴던 7시간 분량의 통화 내용을 폭로했던 인물이다. 이씨는 대선 직후인 2022년 3월부터 최 목사와 함께 김 여사에 대한 잠입 취재를 상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최 목사를 31일 다시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검찰은 최 목사에 대해 출국정지 조치를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의소리는 이날 최 목사가 김 여사에게 각종 민원을 하는 내용의 카카오톡 대화를 추가로 공개했다. 최 목사는 지난해 7월 “통일TV 방송이 재개되도록 힘써주시면 감사하겠다”는 메시지를 김 여사에게 보냈다.

이후에도 여러 차례 보냈지만 김 여사는 답변하지 않았고 방송 재개도 이뤄지지 않았다. 통일TV는 지난해 2월 김정은을 찬양하고 북한체제를 선전했다는 이유로 송출이 중단됐다. 최 목사는 ‘실제 청탁한 게 아니고 김 여사를 떠본 것’이라는 취지로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의소리는 최 목사가 ‘김창준 전 미국 연방 하원의원을 국정자문위원으로 임명해주고, 사후 국립묘지 안장도 추진해 달라’고 김 여사에게 요청했다고도 주장했다. 최 목사는 국립묘지 안장과 관련해 대통령실 관계자와 실제 논의도 했다고 주장한다. 최 목사는 김 여사를 만나 샤넬 화장품을 전달한 2022년 6월 20일 김 전 의원 인사청탁 관련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관련 요청은 모두 성사되지 않았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