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노무현의 사람사는 세상은 여전히 미완성”… 15주기 추도식 야권 총집결

이재명 “윤 정권 2년 참 많은 퇴행”
야 “盧 정신 짓밟고 그들만의 세상”
여 “입법독재 반복… 국회 선전포고”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23일 엄수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5주기 추도식에서 노란색 모자를 쓴 추모객들이 대형 화면에 나오는 노 전 대통령의 생전 연설 장면을 보고 있다. 추도식에는 권양숙 여사와 아들 건호씨 등 노 전 대통령 가족과 문재인 전 대통령 부부, 여야 정치권 인사들이 대거 참석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5주기 추도식 자리에서 “윤석열 정권으로 인해 2년이란 짧은 시간에 참으로 많은 퇴행을 하고 말았다”고 현 정부를 비판했다. 이 대표와 문재인 전 대통령,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김경수 전 경남지사는 추도식에 앞서 한자리에 모여 환담했다. 야권이 노 전 대통령 추모식을 계기로 총집결한 것이다.

이 대표는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거행된 노 전 대통령 15주기 추도식 이후 기자들과 만나 “노 전 대통령이 꿈꿨던 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 사람사는 세상의 꿈은 여전히 미완성”이라고 말했다. 이어 “깨어 있는 시민들과 함께 모든 사람이 공정한 기회를 누리고 서로 존중하고 의지하며 함께 사는 평온한 대동세상을 향해 계속 앞으로 나아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범야권은 서로 간 깊은 연대감도 과시했다. 조 대표는 기자들에게 “묘역 참배 전에 사저에서 다 같이 식사한 뒤 별도로 노 전 대통령 서재에서 문 전 대통령과 이 대표, 김 전 지사와 환담했다”며 “문 전 대통령이 저와 이 대표에게 두 당의 공통 공약이 많으니 연대를 해서 빨리 성과를 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조 대표는 또 “문 전 대통령은 각자 총선 민심을 어떻게 받들어 국회 활동을 할 것인지에 대해 당부 말씀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비명(비이재명)계의 구심점으로 주목받는 김 전 지사는 “지금 현재로서는 열심히 공부하는 게 제게 가장 중요한 역할”이라고 말했다. 이어 “개인적인 일 처리가 끝나는 대로 6월 초·중순 독일로 출국할 예정”이라며 “오는 12월이나 연말쯤 아마 귀국하게 되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야당은 서거 15주기 논평에서도 현 정부를 향한 비판을 쏟아냈다. 최민석 민주당 대변인은 “집권 3년 차를 맞은 윤석열 정권은 ‘노무현 정신’을 짓밟고 대한민국을 ‘그들만 사는 세상’으로 만들고 있다”며 “거부권을 남발하는 고집불통 윤석열 대통령과 대통령의 거수기로 전락한 집권여당은 권력을 사유화하고, 민주주의를 무너뜨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반면 김민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국민을 위해 통합과 상생을 꿈꿨던 노 전 대통령을 기억한다”면서 “지금 거대 야당은 다수당의 권력으로 민의를 왜곡하고 입법 독재를 반복하겠다는 선전포고로 국회를 혼란의 소용돌이로 빠뜨리려 하고 있다”고 민주당을 겨눴다.

문재인 전 대통령과 여야 정치인들이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엄수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5주기 추도식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추도식은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와 아들 노건호씨 등 유가족이 참석한 가운데 봉하마을 생태문화공원 특설무대에서 열렸다. 문 전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도 함께했다. 정치권에서는 김진표 국회의장과 황우여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이 대표, 조 대표 등 여야 지도부가 참석했다.

노 전 대통령의 멘토로 알려진 송기인 신부는 추도사에서 “역사의 당당한 주체로서, 세상의 주인으로서 자세를 가다듬고 당신이 꿈꾸던 사람 사는 세상을 이루겠다고 다짐한다”고 말했다.

김해=이택현 기자 alle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