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심상찮았던 봄철의 먼바다… “한반도 올여름 더 덥다”

평년기온보다 웃돌 확률 최고 80%
봄에 해수면 온도 높게 유지된 탓
태풍은 평균보다 적거나 비슷할 듯

입력 : 2024-05-24 00:02/수정 : 2024-05-24 00:02

올여름 한반도는 동남아를 방불케 하는 불볕더위와 폭우가 이어질 전망이다. 평년보다 높은 기온이 나타나고, 비도 더 많이 내릴 것으로 예측된다. 지난해 여름 집중호우로 대규모 산사태와 홍수 등 피해가 컸던 만큼 철저한 기상재해 대비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이 23일 발표한 ‘2024년 3개월(6~8월) 전망에 따르면 오는 6월과 8월 기온은 50% 확률로 평년(1991~2020년)보다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평년과 비슷할 확률은 30%로 나타났다. 7월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을 확률이 각각 40%로 조사됐다.

평년기온은 과거 30년간의 평균으로 10년마다 변경된다. 6월과 7월, 8월의 평년기온은 각각 21.1~21.7도, 24.0~25.2도, 24.6~25.6도로 조금씩 올랐다. 기상청은 한국과 미국, 영국 등 12개국 기후예측모델 자료 503개를 분석한 결과에서도 6~8월 기온이 평년기온을 웃돌 확률이 74~80%로 높게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이는 하나같이 올해 역대급 폭염을 예고하는 전망치다. 올여름이 평년기온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더라도 평년기온 자체가 오른 상태이기 때문에 무더위가 예상된다. 기상청이 전국 관측을 시작한 1973년부터 지난해까지 50년간 6월 평균기온은 1.4도 상승했다. 7월과 8월도 각각 0.9도, 1.0도 올랐다.

올여름 예상 더위는 높은 바다 온도 탓이 크다. 봄철 동안 우리나라 여름철 기온에 영향을 주는 서태평양과 인도양, 대서양의 해수면 온도가 평년보다 높게 유지됐다. 높은 해수면 온도는 우리나라 근처에 고기압성 순환을 강화해 고온다습한 남풍을 자주 불어오게 한다.

유럽 지역 눈덮임이 평년보다 적은 것도 영향이 있다. 눈덮임이 적어지면 지표면 반사율이 낮아져 더 많은 태양복사를 흡수하게 된다. 이는 결과적으로 우리나라에 남풍류 바람 유입을 증가시켜 남쪽의 더운 공기가 올라올 확률을 높인다는 게 기상청의 설명이다.

높은 바다 온도는 강수량 증가로 이어진다. 북서태평양 아열대 고기압을 서쪽으로 확장시켜 우리나라에 습한 수증기를 주입할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올여름엔 비도 많이 올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6월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할 확률이 50%로 예측됐다. 7~8월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많을 확률이 각각 40%로 나타났다.

태풍 전망은 각각 40%의 확률로 평년(여름철 평균 2.5개)과 비슷하거나 적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유희동 기상청장은 “최근 동남아 지역에 40도가 넘는 폭염이 이어지고 아랍에미리트에서 홍수가 발생하는 등 전 세계에서 이상기후가 빈발하고 있다”며 “한국도 평년보다 덥고,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올여름 이상고온, 집중호우 등 위험 기상재해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재난 관계부처와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