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자립준비청년 위한 삼성희망디딤돌 대전센터 개소식

11번째… 주거지원·취업도 알선

대전 중구 대전평생교육진흥원에서 23일 열린 삼성희망디딤돌 대전센터 개소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유재욱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대전지회장, 강기훈 청년희망팩토리 사회적협동조합 이사장, 진영호 희망디딤돌 전문위원, 고금란 아동권리보장원 부원장, 김미애 국민의힘 의원, 김병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박승희 삼성전자 CR 담당 사장, 이장우 대전시장, 이주영 개혁신당 국회의원 당선인, 양승연 대전아동복지협회 회장, 김진오 대전시의회 부의장. 삼성전자 제공

삼성은 23일 대전 중구에서 삼성희망디딤돌 대전센터 개소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센터는 자립준비청년들의 주거 안정을 지원하는 11번째 공간이다. 자립생활관 14실, 자립체험관 4실과 교육장 등을 갖췄다.

자립준비청년들은 자립 생활관에서 최대 2년간 1인 1실로 거주할 수 있다. 앞으로 보호가 종료될 만 15~18세 청소년들은 자립 체험관에서 며칠간 거주하며 자립 생활을 미리 체험해 볼 수 있다. 센터 운영은 대전시아동복지협회에서 맡는다.

삼성희망디딤돌 센터는 2016년 부산센터를 시작으로 이날 문을 연 대전센터까지 모두 11곳으로 늘었다. 오는 10월엔 충북센터가 문을 열 예정이다. 센터에 거주하는 청년들은 자립하면서 가장 큰 부담이 되는 주거 문제를 해결함으로써 미래 준비에 집중할 수 있게 됐다.

센터에서는 요리, 청소, 정리 수납 같은 일상생활에 필요한 지식에 더해 금융 지식, 자산관리 등 기초 경제교육, 진로상담과 취업알선 등 진로교육도 한다. 전국 센터에 입주한 청년을 포함해 자립 준비, 자립 체험 등 지원을 받은 이들은 지난해까지 누적 2만7060여명에 달한다.

이날 개소식에는 이장우 대전시장, 김미애 국민의힘 국회의원, 이주영 개혁신당 국회의원 당선인, 김병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박승희 삼성전자 CR 담당 사장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이 시장은 “삼성희망디딤돌 대전센터가 대전에서 자립을 준비하는 청년에게 희망의 공간이 되길 기대한다”며 “대전시에서도 주거와 경제적 지원을 넘어 자립준비청년이 실질적으로 자립할 수 있도록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민영 기자 my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