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제는 농업도 배당시대”… 주주형 공동 영농 모델 성과

경북도, 농가 소득증대 위해 추진
농촌 고령화·일손 부족에도 효과
농가소득 2배 이상 증가 전망

23일 경북 문경시 영순면 공동영농단지 들녘에서 열린 ‘경북 농업대전환 공동영농 성과보고회’에서 참석자들이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는 농촌 고령화 극복과 농가 소득증대를 위해 추진한 새로운 개념의 영농 모델 ‘주주형 공동영농 모델’이 성과를 내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도는 농업의 규모화, 기계화, 첨단화를 통한 소득 배가를 위한 ‘농업 대전환 사업’의 하나로 지난해부터 문경시 영순면에 혁신농업타운을 처음 도입했다.

농가는 주주로 참여해 토지와 경영을 법인에 모두 맡기고 법인은 이모작 소득 작목 재배로 발생한 수익을 배당 형태로 주주인 농가에 지급하는 영농 모델이다.

농업대전환은 ‘농민은 땅도 있고 일도 열심히 하는데 왜 도시근로자 보다 못 사는가’에 대한 이철우 도지사의 고민으로 농업의 규모화, 기계화, 첨단화를 통한 소득배가 실현을 위해 2022년 6월 비전선포와 함께 시작됐다. 이후 혁신농업타운 조성, 첨단 스마트농업 확산, 미래형 사과원 조성, 가공산업 대전환 등 농업 전반에 걸쳐 농업대전환을 추진하고 있다.

주주형 이모작 공동영농 모델은 벼 대신 콩, 양파, 감자 등 고소득 작목으로 전환함으로써 쌀 생산은 줄이고 곡물 자급률과 농가 소득은 높이는 1석 3조의 효과가 있어 고령화, 일손 부족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촌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솔루션이 될 수 있다.

지난해 시범사업으로 선정된 문경시 영순지구는 60세 이상 고령농이 대부분으로 활기를 잃어가는 전형적인 농촌 마을이었으나, 법인 대표를 비롯한 젊은 청년들이 주축이 돼 80농가가 의기투합해 공동영농을 위한 법인을 만들었다.

법인 주도로 벼농사만 짓던 110㏊의 농지를 규모화 해 하절기에는 콩을, 동절기에는 양파와 감자를 심는 이모작 고소득 작목으로 전환함으로써 노동집약적 개별영농에서 벗어나 기계화가 가능한 첨단농업으로 탈바꿈시켰다.

그 결과, 벼 단작 시 7억7900만원이던 단지 내 농업생산액(경영비 제외)은 이모작 전환 후 24억7900만원으로 3배 이상 늘어 작년 12월말에는 참여농가에 3.3㎡(평)당 3000원을 기본소득으로 총 9억9800만원의 배당금을 지급해 벼농사 때보다 많은 소득을 농가에 돌려줬다.

아울러 농가가 영농활동에 참여할 경우 일반 농작업은 9만원, 농기계 작업은 30만원을 지급해 총 3억 4100만원의 영농 인건비를 지급하고 있고 올해는 작황이 좋아 전국 평균보다 15~20% 많은 양파 5000톤, 감자 900톤 정도의 수확이 예상돼 추가 배당도 가능해 농가소득은 2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문경=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