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장인화 포스코 회장 “그룹 차원 투자 축소 없을 것”

이차전지 소재 공장 방문

장인화(오른쪽 두 번째) 포스코그룹 회장이 지난 21일 세종시 포스코퓨처엠 천연흑연 음극재 공장을 찾아 생산 공정을 둘러보고 있다. 포스코그룹 제공

장인화 포스코그룹 회장이 이차전지 소재 사업 방향과 관련해 “글로벌 친환경차 시장에서 전기차는 꼭 가야 하는 방향”이라며 “그룹 차원에서 투자 축소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23일 포스코그룹에 따르면 장 회장은 지난 21일 세종시 포스코퓨처엠 에너지소재연구소와 천연흑연 음극재 공장을 방문해 이같이 말했다. 이차전지 소재 사업에서 급성장을 이룬 포스코그룹은 최근 글로벌 전기차 캐즘(일시적 수요 정체)에 따른 업황 부진을 겪고 있다. 장 회장은 현장 직원들과의 간담회에서 “이차전지 소재 분야의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실력을 갖추도록 매진해 달라”고 말했다. 이차전지 시장의 미래를 묻는 한 직원의 질문에는 “시장은 점차 개선될 것이며 초격차 기술력 확보를 위해 노력하면 미래가치도 높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차세대 소재 개발 및 가격·품질 경쟁우위 확보로 시장 변화에 기민하게 대응하는 것이 관건”이라고 덧붙였다.

장 회장의 세종 방문은 지난 3월 회장 취임 이후 시작한 ‘100일 현장동행’의 일환이다. 그는 포스코 포항·광양제철소 방문을 시작으로 포스코퓨처엠 양·음극재 및 내화물 공장, 포항산업과학연구원, 포스코기술연구원 등을 두루 살펴봤다.

양민철 기자 list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