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한·미처럼 탄탄한 유대 가진 국가 없다”

트럼프 캠프 핵심 매카시 방한
국내 주요 기업인과 조찬간담회

케빈 매카시(왼쪽 세 번째) 전 미국 하원의장과 류진(왼쪽 네 번째) 한국경제인협회 회장, 국내 주요 기업 인사들이 23일 서울 여의도 FKI타워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조찬 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경협 제공

한국을 찾은 케빈 매카시 전 미국 하원의장은 23일 “한·미처럼 탄탄한 유대를 가진 국가는 없다. 앞으로 100년이 매우 중요한 시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매카시 전 의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FKI타워에서 한국경제인협회 주최로 열린 국내 주요 기업인들과의 조찬 간담회에서 “미국 대선, 한·미 관계 발전 등 어떤 주제로든 대화를 나누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매카시 전 의장은 러시아, 북한, 중국 등의 움직임에 대해 “정말 큰 위협”이라며 “스마트한 자세로 과거 교훈을 가져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친한파로 꼽히는 매카시 전 의장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대선 캠프의 핵심 인사다. 트럼프 전 대통령 당선 시 유력한 백악관 비서실장 후보로 거론된다. 간담회에는 류진 한경협 회장과 국내 10대 기업 사장단 등 20여명이 함께했다.

양민철 기자 list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