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부산시, 추경 단행… 시민행복·글로벌 허브도시 도약에 중점

기존 대비 8% 증가한 1조2600억원
최고 비중은 시민행복도시 고도화

이준승 행정부시장이 23일 '2024년도 제1회 추경예산안'과 관련한 기자설명회를 진행하고 있다. 부산시 제공

부산시가 1조2600억원 규모의 추경을 단행한다. ‘글로벌 허브도시 부산’로 도약시키기 위한 도시 전반의 역량 강화에 중점을 뒀다.

부산시는 1조2627억원 규모의 제1회 추가경정 예산안을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한다고 23일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 부산시 예산 규모는 기정 예산액 대비 8% 늘어난 16조9622억원이 될 전망이다.

이번 추가경정예산은 세계잉여금 등 6834억원, 세외수입 증가분 539억원, 지방교부세 3225억원, 국고보조금 2129억원 등을 재원으로 마련했다.

이준승 부산시 행정부시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추경은 부산형 통합늘봄 프로젝트 등 부산형 시민행복정책 추진과 민생경제 활력 회복, 지역산업 경쟁력 강화, 글로벌허브도시 기반 조성, 저탄소 그린도시 조성 등을 기본 방향으로 편성했다”고 설명했다.

시는 우선 ‘부산형 시민행복정책 확산’ 449억원, ‘사회안전망 강화’ 400억원, ‘지역의료 역량 강화’ 198억원, ’아이 키우기 좋은 부산’ 174억원, ‘재난안전관리’ 169억원 등 시민행복도시 고도화에 1390억원을 편성했다. 이번 추경 예산안 가운데 가장 비중이 높은 분야다.

특히 어린이집 필요경비 지원(93억원)과 최중증 발달장애인 돌봄 지원(86억원), 전국민마음투자지원사업(34억원), 부산 청년잡(JOB) 성장프로젝트(31억원), 에스컬레이터 안전부품 설치 지원(22억원), 아동보호전문기관 신규설치(8억원) 등을 신규 추진한다.

부산 글로벌 허브도시 조성 사업에는 1195억원을 편성했다. 글로벌 허브도시 조성 기반 구축에 482억원을 투입하고, 블록체인·이차전지·양자·반도체 등 첨단산업 육성을 위해 299억원을 투입한다. 아울러 그린스타트업타운 조성 등 창업도시를 만들기 위해 212억원을, 글로벌 관광마이스도시 조성을 위해서도 202억원을 책정했다. 또 세계적 도시의 필수요건인 도시 공원·숲을 조성하고 친환경 기술로 저탄소 그린도시를 완성하기 위해 649억원을 편성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