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바이블시론] ‘생생한 지금’을 떠서 마셔

백영기 쌍샘자연교회 목사


존경하는 선생님의 집에 이런 글이 있었다. ‘생생한 지금을 떠서 마셔.’

깨어 있는 분들의 사상과 정신이 늘 그랬던 것 같다. 역사를 잊지 않고 미래를 향해 나아가지만 언제나 현실, 지금을 놓지 않았다는 말이다. 과거는 지금에 잇대어 있어야 하고, 생생한 지금에서 미래가 시작되지 않으면 위험하거나 망상일 수 있다.

많이 알려진 인디언의 이야기다. 멕시코의 수도 멕시코시티의 시장 한쪽 구석에 포타 람보라고 하는 늙은 인디언이 있다. 그는 자신의 앞에 있는 20줄의 양파 묶음을 매달아 놓고 있었다. 시카고에서 온 미국인 한 명이 다가와 물었다.

“양파 한 줄에 얼마죠?” “10센트입니다.” “두 줄은 얼마죠?” “20센트입니다.” “세 줄은요?” “30센트입니다.” “좀 깎아주시죠. 25센트에 파시죠.” “안 됩니다.” “그럼 20줄 전부를 내가 다 사면 얼마에 주시겠습니까?” “나는 당신에게 전부 다 팔지는 않겠습니다.” “왜 안 파는 거죠. 당신은 양파를 팔기 위해 여기에 왔잖아요?” “아닙니다. 나는 내 삶을 살기 위해 여기에 와 있습니다. 나는 이 시장을 사랑합니다. 나는 이곳에 모인 사람들을 좋아합니다. 나는 햇살을 사랑하고 물결치는 팔메토 나무를 사랑합니다. 나는 페드로와 루이스가 다가와 ‘안녕하세요’라고 인사한 후 담배를 태우며 아이들에게 곡물에 관해 이야기해 주는 것을 좋아합니다. 나는 내 친구들을 만나는 게 좋습니다. 그것이 나의 삶입니다. 그 때문에 나는 여기 앉아서 하루에 20줄의 양파를 팝니다. 만일 내가 한 명의 손님에게 전부를 판다면 그걸로 내 일과는 끝나고 맙니다. 내가 좋아하며 사랑하는 것들을 잃게 되는 겁니다. 나는 그런 일은 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해할 수 있을까. 인디언들의 이런 삶의 방식을 현대인들은 죽었다 깨어나도 어림없을 것이다. 로또를 사며 대박을 터트리고 싶은 사람들은 도대체 돈을 갖고 무엇을 하려는 것일까. 복권에 당첨되면 사람들이 가장 먼저 하는 일이 직장을 그만두고 하던 일을 끝내는 것이라고 한다. 포타 람보처럼 양파를 파는 일이 나의 삶이라고 말할 수 있는 안목이 없다. 단순히 물건을 파는 장사를 넘어 지금 나의 인생을 살고 있다는 마음이 절실하다.

사람들은 늘 여기가 아닌 곳에서는 잘 살 것 같은 생각을 한다. 완벽하지 못하고 주위를 둘러보면 자신감이 없을 수 있다. 하지만 나는 세상에 유일한 존재요 그 누구와도 다른 고유한 나이다. 우연한 존재나 열등한 사람이 아니다. ‘신이 만든 그대로’의 상태는 가짜가 아니라 진짜라고 했다.

녹화가 아닌 생방송을 보려는 이유는 손에 땀을 쥐고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에 대한 추측과 상상이 있기 때문이다. 아무리 재미있어도 녹화방송은 그 질과 맛이 떨어진다. ‘생생한 지금’을 산다는 건 내 삶을 살고, 자기 삶에 의미와 가치를 부여하는 것이다. 자연의 모든 피조물은 매일 그렇게 ‘생생한 지금’을 산다. 세상의 어떤 성과나 결과가 아닌 그 사실에 감격하고 충만하다. 세상에 이보다 더 귀하고 좋은 신의 은총은 없다.

“내 삶은 때론 불행했고 때론 행복했습니다. 새벽의 쨍한 차가운 공기, 꽃이 피기 전 부는 달큰한 바람, 해 질 무렵 우러나는 노을의 냄새, 어느 하루 눈부시지 않은 날이 없었습니다. 이 세상에 태어난 이상, 당신은 이 모든 걸 매일 누릴 자격이 있습니다. 대단하지 않은 하루가 지나고 또 별거 아닌 하루가 온다 해도 인생은 살 가치가 있습니다. 후회만 가득한 과거와 불안하기만 한 미래 때문에 지금을 망치지 마세요. 오늘을 살아가세요, 눈이 부시게! 당신은 그럴 자격이 있습니다.”(드라마 ‘눈이 부시게’ 중)

백영기 쌍샘자연교회 목사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