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中 외교부, 韓·日 공사 초치… 대만 문제 관련 항의

‘총통 취임식 참석’ 문제 삼은 듯

라이칭더 신임 대만 총통이 20일 타이베이 총통부에서 거행된 취임식 행사에서 취임 연설을 하던 도중 손을 흔들고 있다. 이날부터 4년간의 임기를 시작한 라이 총통은 전임 차이잉원 정부의 '민주·평화·번영' 노선에 대한 '현상 유지'에 초점을 맞출 예정이다. AFP연합뉴스

중국 외교부가 중국 주재 한국·일본 공사를 초치해 대만 문제에 관해 항의했다. 중국은 대만 문제를 핵심 이익으로 간주하고 분리·독립 움직임이나 외세의 개입을 극도로 경계한다.

중국 외교부는 22일 “류진쑹 외교부 아시아국장이 이날 주중 일본대사관 아키라 요코치 수석공사와 주중 한국대사관 김한규 공사를 각각 약견(약속하고 만남)하고 중·일·한 협력 관련 사무에 대해 심도 있게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이어 “류 국장은 대만 문제에 관해 중국의 엄정한 입장도 표명했다”고 전했다.

‘약견’은 중국 외교부가 중국 주재 타국 외교관을 외교부로 부르거나 별도의 장소에서 만나 항의 등을 하는 것을 뜻하는 외교 용어다. ‘소견’(불러서 만나다)보다 수위가 낮지만, 한국 외교 용어로 ‘초치’에 해당한다.

중국 외교부는 구체적인 항의 내용을 밝히지 않았지만, 지난 20일 라이칭더 대만 총통 취임식에 한국과 일본 정치인이 참석한 것을 문제 삼았다는 관측이 나온다.

주한 중국대사관은 전날 소셜미디어를 통해 한국-대만 의원 친선협회장인 국민의힘 조경태 의원 등이 대만을 ‘무단’ 방문해 취임식에 참석했다며 한국에 항의했다고 밝혔다. 주한 중국대사관은 “중·한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에 역행하는 것”이라며 “우리는 한국 측이 하나의 중국 원칙을 준수하고, 어떠한 방식으로든 중국의 내정에 간섭하지 않으며, ‘대만 독립’ 분열 세력을 지지하지 말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일본에선 친대만 초당파 일본 국회의원 모임인 ‘일화(日華)의원간담회’를 중심으로 의원단 31명이 취임식에 참석했고, 라이 총통과 직접 면담도 했다.

베이징=송세영 특파원 sysoh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