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집값 떨어진다”… 강남선 지구대도 혐오시설?

송파구 방이지구대
아파트내 이전 무산
주민, 소란이유 반대


서울 강남 지역에서 일부 지구대와 파출소가 ‘혐오시설’ 취급을 받고 있다. 낙후된 시설 탓에 이전이 불가피한 지구대가 예정지 인근 아파트 주민 반대에 가로막혀 이전 자체가 무산되는 경우가 잇따르고 있다. 치안이 좋아진다며 지구대를 반기는 타 지역과 달리 집값에 민감한 강남3구의 특성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22일 서울 송파경찰서에 따르면 방이지구대는 지난해 기존 방이역 인근 건물에서 1.3㎞ 떨어진 한 아파트 단지 내 부지로 이전할 계획을 수립했다. 해당 단지 입주민들은 즉각 “집값이 떨어진다”며 반발했다. 단지 내 주차장을 이용해야 하는 경찰차에 주차비까지 부과하겠다며 나섰다. 주차 차단봉을 열어주지 말자는 이야기도 나왔다. 결국 송파서는 방이지구대 이전 계획을 철회했다. 입주민들은 주취자나 범죄자가 지구대를 오가면서 소란을 일으키거나 입주민에게 위험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송파서는 다른 장소를 물색 중이다. 이전까지 향후 5~7년은 걸릴 전망이다. 그동안 경찰들은 좁고 낡은 건물을 그대로 이용할 수밖에 없다.

강남에서 경찰 시설 이전이 주민 반발에 가로막힌 사례는 처음이 아니다. 2015년 서울 수서경찰서 대치지구대 역시 이전 예정지 인근 주민들이 “취객들로 주거 환경이 나빠진다”며 반대해 옮기지 못했다. 이런 분위기 탓에 이전을 계획 중인 강남의 지구대와 파출소는 주로 공원 옆을 택하는 추세다. 가락지구대 역시 송파책박물관 옆 녹지 부지로 이전을 준비하고 있다.

이와 달리 서울 다른 지역에서는 경찰 시설이 들어서는 것을 환영하는 분위기가 대체적이다. 서울 용산구 이촌동 한 아파트 단지 내에 있던 이촌파출소는 부지 임대 문제로 지난 2020년 4월 폐쇄됐다. 당시 주민들이 치안공백을 우려하자 경찰은 인근 아파트 단지 내 이촌치안센터를 신설했다. 광진경찰서 중곡3파출소 역시 중심지역관서 제도 시행으로 규모가 줄어들자 주민들이 경찰 추가 상주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강남은 보안 등 인프라가 기본적으로 잘 갖춰져 있기 때문에 오히려 주취자가 오가는 게 환경을 더 해친다고 주민들이 인식하는 것 같다”며 “집값이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크다”고 말했다.

강남의 한 지구대는 출동 ‘코드0’에 해당하는 흉기 난동 정도의 사건이 아니면 사이렌을 거의 켜지 않는다. 종종 “사이렌 소리가 시끄럽다”는 민원이 접수되기 때문이다. 한 경찰관은 “시민 안전과 치안을 일선에서 보호하고 책임지는 게 경찰”이라며 “주민들도 위급할 때 가장 먼저 경찰을 찾을 것 아닌가”라고 했다.

김영식 서원대 경찰행정학과 교수는 “주민들이 경제 관점으로만 볼 게 아니라 공익적 관점에서 지구대 등을 수용할 의무가 있다”며 “경찰관서가 외곽에 있으면 신속한 출동에 지장을 초래한다. 불편함을 이유로 치안 조직의 운영이나 국민 안전을 위한 경찰 활동에 변화를 줘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정신영 최원준 기자 spiri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